daema

YG 엔터테인먼트가 탑의 대마초 흡연 및 약물 과다 복용 등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과했다. YG 엔터테인먼트는 8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탑과 관련한 일련의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인해 실망하고 상처받은
탑의 어머니가 눈물로 호소했다. 7일 탑의 어머니는 아들을 면회 후 응급중환자실 앞에서 "탑이 여전히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그런데 왜 경찰은 그런 발표를 했냐"고 눈물로 호소했다. 이어 "아직까지 상태가 좋지
북한 당국이 항공유 생산을 구실로 주민들에게 대마(大麻) 재배를 강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주민들은 이를 가공하면 마약류인 대마초가 된다는 사실을 잘 모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
다음달 8일(현지시간) 미국 대통령 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미국 5개 주(州)의 주민투표에서 기호용 대마초(마리화나) 합법화 법안의 가결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미국 일간지 로스앤젤레스타임스와 주별 최근
왜 마리화나를 피우면 취하는지 아직 정확히 밝혀지지는 않았다. 그러나 카나비노이드 수용체 1(CB1)의 3차원 구조가 밝혀져, 마리화나가 인체의 미치는 영향을 더 잘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 CB1은 신경 세포에 있는
한 20대 가수가 집에서 대마를 재배하고 흡연한 혐의로 기소돼 항소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5부(윤준 부장판사)는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대마) 혐의로 기소된 걸그룹 출신 가수 A(24
마리화나를 향한 북한의 자세를 알면 깜짝 놀랄지도 모른다. 탈북자, 방문자, 전문가들의 여러 보고에 의하면 북한에는 대마초 판매와 소비에 대한 법이 없거나, 있더라도 집행을 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주, 영국의
많은, 정말로 많은 사람들이 마리화나를 폈다. 들이마시든, 마시지 않았든(빌 클린턴의 "마리화나를 피우긴 했지만 연기를 들이마시지는 않았다"던 오래전의 변명을 풍자한 표현), 우리는 이미 엄청나게 많은 주변 사람들이
마리화나 이용자들의 스테레오 타입은 '약쟁이'다. 하지만 그 단어가 정말로 마리화나 이용자들을 대변할 수 있을까? '약쟁이'라는 말은 마리화나가 법으로 금지되던 시절에나 사용되는 구시대의 유물 같은 단어 아닐까. '약쟁이'라는
그러니까 압수한 대마초는 함부로 태우면 안된다. 허핑턴포스트 일본판은 4월 2일 영국 인디펜던트를 인용해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서 경찰이 압수한 대마초를 소각하다 인근 주민들이 모두 연기를 흡입하고 약에 취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