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ejijin

중국은 '지진 복구 완료'를 선언했다.
일본 정부가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관동 대지진' 당시의 조선인 학살에 대한 내용이 담긴 보고서를 삭제한 것이 밝혀졌다. 아사히신문은 19일 일본 내각부가 이달 초 홈페이지를 개편하면서 '재해교훈 계승 전문 조사회'의
방사선 노출로 인한 암 발생에 있어서도 여성은 더 위험하다. 원폭 생존자들을 대상으로 한 역학 연구에서 성별에 따른 암 발생률은 큰 차이를 보였다. 여성 특정 암(유방, 난소, 자궁)을 제외하고도 10가지 암 중 9개에서 여성들의 발병률이 높았다. 위암은 남성의 3배, 폐암은 4배에 달했다. 엑스레이나 CT촬영시 발생하는 피폭에 따른 위험도 여성에게 더 심각하다. 나이가 어릴수록 위험도는 높아져서 20대 여성은 40대 남성보다 4배나 높은 위험부담을 안게 된다.
일본 정부는 '거주 제한 구역'과 '피난지시 해제 준비 구역'에서 방사성 오염을 제거하는 제염(除染) 작업을 시행해 왔습니다. 특별한 작업은 아닙니다. 민가와 도로 20m 반경 지역 지표면의 오염된 흙을 약 5센티미터가량 걷어내 밀폐된 플라스틱 자루에 담는 방식입니다. 효과는 미미했지만, 제염작업으로 발생한 핵폐기물의 양은 우리의 상상을 초월합니다. 적게는 수십 개에서 많게는 수백 개의 핵폐기물 자루가 주택과 농지 인근 노지에 그대로 쌓여 있는 곳이 후쿠시마 현 내에 이미 14만6천 개(2016년 10월 기준)가 넘게 있습니다. 검은 자루만 7백만 개 이상입니다. 보낼 곳도 없이 산처럼 쌓여있는 핵폐기물 앞에 서면 그 누구라도 할 말을 잃게 됩니다.
네팔 수도 카트만두에서 동쪽으로 차로 한 시간 정도 거리에 있는 찰링 마을. 2일 오전(현지시간) 이곳 경찰서 앞 공터에는 수십명의 주민이 모여 정부 구호품 분배를 기다리고 있었다. 사무실 안에서 경찰과 주민 대표들이
지난 4월 25일 네팔을 강타한 대지진은 현재까지 주변국을 포함 6,000명 이상의 희생자를 내고 있다. 리히터 규모 7.8의 지진이 일어난 순간은 이미 많은 관광객들의 카메라를 통해 공개됐다. 새롭게 BBC가 공개한
블랙야크는 네팔 강진과 관련,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등정에 나섰던 김미곤 원정대 4명과 블랙야크 MTB 안나푸르나 라운딩팀 4명 모두 무사하다고 27일 밝혔다. 김미곤(44) 원정대장, 이경주(39)·최윤정(28)·김진현
“못과 나무에 찔리고, 다리가 부러진 엄마의 모습이 보였습니다. 엄마는 ‘가지 말라’고 했어요. 하지만 (저는) 건너편에 있는 초등학교로 헤엄쳐 건넜습니다.” 11일 일본 정부가 주최한 ‘동일본 대지진 4년 추도식’이
동일본대지진 발생 4주년을 맞아 11일 일본 곳곳에서 추모 행사가 열린다. 일본 정부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각료 등으로 구성된 실행위원회를 꾸려 이날 오후 2시30분부터 도쿄도(東京都) 지요다(千代田) 구
포르토프랭스의 또 다른 번화가 한국 시각으로 지난 1월 13일은 2010년 발생한 아이티 대지진 5주년이었다. 현지 시각으로 2010년 1월 12일 아침, 7도의 대지진이 아이티를 덮쳤다. 대통령궁이나 대성당처럼 수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