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ejeongbujilmun

21일 열린 국회 비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와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 사이에 고성이 섞인 언쟁이 벌어졌다. 하 의원은 '최순실 사태' 국정조사 청문회 증인으로 채택됐다가 연가를 내고 불출석한
‘성완종 리스트’에 이름이 포함되어 있는 이완구 국무총리가 2012년 대선에서 박근혜 당시 새누리당 대선 후보를 지지하는 선거 유세 참여 등의 선거 활동에 “관여하지 못했다”고 13일 발언했다. 하지만 이 말은 사실이
정청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성완종 리스트’와 관련해 이완구 국무총리에게 사퇴를 요구했다. 이 총리는 “막중한 국무를 앞에 두고 연유 모를 메모 때문에 국정운영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