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ejeon

실종 당시 베이지색 반팔 티셔츠와 검정색 반바지를 입었고, 검정색 운동화를 신고 있었다.
학생들 사이에서 코로나 증상이 처음 나타난 것은 이주일 전인 12일이다.
앞서 인천 초등생 비극을 떠오르게 하는 아찔한 사고였다.
수해민들에게는 마음의 상처를 준 것을 사과했다
대전과 세종 지역에 많은 비가 내리면서 KTX 등 열차 운행도 지연됐다.
한밤중 귀가하는 여성이 집에 따라 들어갔다가 여성이 비명을 지르자 그대로 달아났다.
신규 확진자는 지역사회 감염 31명, 해외 유입 12명으로 잠정 확인됐다.
지역사회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서다.
코로나 사태에 대응하는 직원들에 응원을 남겼다
피해학생의 부모가 경찰에 신고했다.
피해학생의 부모는 집단폭행이 1년 이상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팬만 신난 게 아니라 한화 그룹 전체가 신이 난듯
목포로 상륙해 광주, 대전, 평창, 강릉 거쳐 동해로.
SBS는 대전의 한 아파트가 택배기사들에게 전기료 명목으로 한 달에 1만원의 돈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엘리베이터 등을 사용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 '한 아파트'는 51개 동 4천 세대가 사는 아파트. SBS는 이
한 남성이 대전시청 앞에 세워진 소녀상에 일장기와 욱일기를 꽂아 경찰에 붙잡혔다. 6일 노컷뉴스는 이 사실을 보도하며, 소녀상의 무릎과 손 등 사이에 일장기가 꽂혀 있는 것을 본 주민이 경찰에 신고했다고 전했다. 남성은
새누리당, 바른정당, 국민의당 그리고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박사모)에게 매일같이 주목과 함께 비난을 듣고 있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8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그가 의문의 머리핀을 꽂고 미소를 짓고 있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