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ehyeongmateu

롯데마트가 내년부터 전국 모든 매장에서 담배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 롯데마트는 내년 창립 20주년을 맞아 다른 대형마트와 차별화된 ‘건강전문회사’로 탈바꿈한다는 계획에 따라 매장에서의 담배판매를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고
롯데마트가 내년부터 전국 모든 매장에서 담배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 롯데마트는 내년 창립 20주년을 맞아 다른 대형마트와 차별화된 ‘건강전문회사’로 탈바꿈한다는 계획에 따라 매장에서의 담배판매를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고
1∼2인 가구 증가와 저렴한 가격, 음주문화 변화로 한 대형마트에서 수입맥주를 찾는 소비자가 생수 소비자와 맞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는 올해 들어 11월까지 수입맥주 구매고객 수가 627만3천명으로, 생수 구매고객
고어텍스 등산복을 백화점·전문점에서만 살 수 있고, 대형마트에서는 살 수 없었던 이유는 무엇일까? 공정거래위원회가 고어텍스 원단을 공급하는 고어사를 공정거래법 위반으로 제재하면서 그 궁금함이 풀리게 됐다. 공정위는 27일
이마트에 이어 롯데마트도 16일 달걀 판매를 재개한다. 피프로닐, 비펜트린 등 살충제 성분 검출에 따른 달걀 판매를 중단한지 하루 만이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점포 별로 차이는 있지만 오후 7시30분쯤부터 계란을 다시
유럽에서 파문이 일고 있는 '살충제 달걀'이 국내서도 발견된 가운데 롯데마트, 이마트, 홈플러스가 15일부터 판매 중단에 나선다. 판매 달걀은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농가의 달걀이 아니지만 국민들의 불안감을 고려해 자발적인
유통업체 매장에서 단순 반복적 업무를 처리하는 캐셔를 직접고용하지 않고 용역업체에서 공급받아 사용했다면 '불법파견'에 해당한다는 최초의 판결이 나와 주목된다. 경향신문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의정부지법 고양지원 민사1부
대형마트 및 쇼핑몰의 주말 영업을 금지시키겠다는 어느 대선후보가 있다. 시장의 질서를 이렇게 단칼로 재단하려 하시는 분들은 조심해야 한다. 나는 이런 조치를 취하게 된 배경은 자영업자는 선하고 대기업은 악하다는 논리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주말에 대형마트 문을 닫으면 그에 해당하는 매출액이 그대로 전통시장으로 흘러갈 것이라는 단순한 생각이 기저에 깔려있다. 하지만 연구결과를 조금만 들여다보면 이러한 규제로 인해 발생하는 사회적 이득보다 손실은 상당히 크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왜 사회적 이득이 떨어지면서도 소비자에게 선택 권한을 박탈하는 이러한 정책을 내놓게 되는 것일까.
무리수 하에서 진행된 의무휴업일은 재래시장의 매출 증대에 기여하지 않았다. 편의성 때문에 마트를 찾던 사람들이 마트 열지 않는다고 시장을 찾겠는가? 그런데 그것도 모자라 이제는 이런 바보 같은 법안을 발의한다고 한다. 매주 일요일은 무조건 휴무에 그 범위를 백화점과 면세점, 하나로마트까지 폭넓게 넓혔다. 서로 포지셔닝이 다르므로 대형 유통업들의 영업일과 영업시간을 통제해봤자 소비자들은 중소유통업체를 이용하지 않는다는 것이 뻔한데 왜 이렇게 이분법적으로 접근하는지 알 수가 없다.
*업데이트 6월 9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안양동안경찰서는 "조모(37·마트 배달원·뇌병변장애 5급)씨는 지난 1일 오후 4시께 안양시 소재 자신이 일하는 한 마트에서 계산원 A(43·여)씨의 머리 등을 2차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