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ehanhanggong-johyeona

조현아 남편 박모씨는 지난해 4월 폭언·폭행 혐의로 이혼소송을 제기했다.
조현아가 소리를 지르는 동안, 아이는 양 손으로 귀를 막은 채 꼼짝도 하지 않고 서 있다.
조현아의 남편 박모씨는 이혼 소송 중인 아내를 폭행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땅콩회항' 사건 이후 '요양' 중인 박창진 사무장이 직접 근황을 전했다. 박 사무장은 19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전화연결에서 "사람들의 시선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성격이 아니었는데, (사건 이후) 너무
대한항공 '땅콩회항 사건'의 피해자 박창진 사무장이 외상후 신경증, 적응장애, 불면증을 이유로 근로복지공단에 요양기간을 3개월간 늘려 달라고 또다시 신청해 받아들여졌다. 이로써 박 사무장의 요양기간은 작년 1월29일부터
미국 법원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땅콩회항' 사건과 관련해 승무원 김도희씨가 낸 손해배상소송에 이어 박창진 사무장이 낸 소송도 각하했다. 미국 뉴욕주 퀸스 카운티 법원은 박 사무장이 작년 7월 조 전 부사장을
대한항공을 퇴사하는 부기장이 사내 게시판에 조양호 회장을 상대로 쓴소리가 담긴 글을 올리자 조 회장이 댓글을 달았다. 부기장 최모씨는 지난 4일 대한항공 사내 전자게시판인 소통광장에 '조양호 회장님께'라며 글을 올렸다
'땅콩회항' 사건으로 징역 1년형을 받은 조현아(41)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항소심에서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6부(김상환 부장판사)는 22일 "피고인의 항로변경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마카다미아 너트 사건'으로 유급휴가 중인 박창진 사무장이 미국에서 500억원 대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일보는 29일 박 사무장 측 관계자의 전언을 보도했다
'땅콩회항' 사건으로 피해를 봤다며 대한항공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을 상대로 미국에서 소송을 제기한 김모 씨는 "로열패밀리 탑승과 관련한 특별교육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2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모 씨는 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