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ehanbyeonhosahyeophoe

변호사 재개업 신청서를 낸 건, 영리 활동 때문이 아니다.
대한변호사협회가 “전관예우 논란이 발생할 수밖에 없다”며 사임을 촉구한 바 있다.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김현)가 대형 로펌의 신입 변호사들을 상대로 폭언과 폭행을 한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66)의 3남 김동선(28)씨를 폭행·모욕 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했다. 변협은 21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지난 2013년 국가정보원 대선개입 의혹사건을 수사하다가 혼외자 논란으로 사퇴한 채동욱 전 검찰총장(58·사법연수원 14기)의 변호사 개업신고서를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하창우)가 받아주지 않았다. 변협은 전날 등록심사위원회를
서울지방변호사회는 길거리 음란 행위로 물의를 빚어 사직한 김수창(53·사법연수원 19기) 전 제주지검장의 변호사 등록 신청을 받아들였다고 4일 밝혔다. 서울변회는 지난주 김 전 지검장 제출한 등록 신청 서류를 심사위원회에서
한 해 1500여명의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출신 변호사들이 무더기로 배출되면서 서울 서초동 법조타운의 풍경이 근본적으로 달라지고 있다. 월 임대료가 35만원인 변호사 사무실까지 등장하는가 하면, 다달이 내야 하는 변호사회비를
‘김영란법’(부정청탁·금품수수 금지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자마자 수정론에 휩싸이고 있다. 법안이 만들어진 지 2년반 동안 정무위 차원의 논의로만 방치하다 최근 며칠 새 허겁지겁 완성된 탓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수정
술값 시비 끝에 난동을 부린 혐의로 기소돼 유죄 판결을 받은 이모(51) 전 부장판사가 변호사 개업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한변호사협회는 25일 이씨가 경기중앙지방변호사회에 회원으로 등록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수원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