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한파'가 기승을 부렸지만 응원 열기는 뜨거웠다.
수능시험 당일인 23일 오전에 서울과 경기 지역을 중심으로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돼 수험생 교통안전에 유의해야겠다. 기상청은 23일 서쪽에서 다가오는 약한 기압골의 영향으로 아침에 서해안을 시작으로 낮까지 강원영동을
이낙연 국무총리는 21일 포항 지진으로 연기된 수능시험과 관련, "현재 4~5가지 시나리오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진행된 고위 당정청협의회에서 "가급적이면 (포항지역 학생들이) 포항시내에서
“다음주에 수능을 쳐야 하지만 공부도 안 되고 여기 상황도 심각해서 자원봉사를 하고 있어요.” 16일 오후 3시께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옥성리 흥해실내체육관 입구. 지진 피해 주민들이 모인 이곳에서 포항여고 3학년
수능은 그 시험 자체보다는 준비과정에서의 인내와 결과에 대한 압박감을 견뎌내는 데 더 큰 의미가 있어. 시험 자체는 그냥 그 긴 과정의 마지막 작은 조각에 지나지 않아. 수능을 못 보면 12년의 시간을 허송세월 한 것 같고 나태한 학창 시절을 보냈어도 운 좋게 성적이 '대박'이 나면 그걸로 다 된 것 같고. 나두 그런 줄 알았는데 조금 더 살아보니 그게 정말 아니더라. 그러니까 그냥 마음 편히 보고 오면 돼.
1월 25일에는 경비원 정씨가 과거 다니던 직장에서 횡령을 저질렀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후 피해자들의 고소로 범죄사실이 밝혀지면서 도피생활을 해왔다는 것. 경비원 정씨가 자신의 단독범행을 주장한 지 6일 후인 1월
배우 김유정이 대학 진학을 미루겠다는 뜻을 밝혔다. 9일 오전 김유정은 자신의 팬카페에 “저는 내년 한해는 팬분들과 더 가깝게 그리고 더 많은분들께 다양한 많은 모습을 보여 드리기 위해 작품활동에 좀 더 무게를 두려고
오는 11월16일 실시하는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원서접수가 8월24일부터 시작된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한국사는 반드시 응시해야 한다. 한국사에 이어 영어영역도 절대평가로 바뀐다.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매년 수능 때가 되면 '수능 한파'가 온다. 이전까지 꽤 따뜻했던 날씨는 갑자기 쌀쌀하다 못해 차가워진다. 그러나 올해 수능일인 17일은 평년보다 높은 기온일 것으로 보인다. '수능 한파'는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 셈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수능을 앞두고 있는 수험생들도 있지만, 수험 생활을 오래 전에 끝냈던 이들이 세상에는 훨씬 많다. 16일 트위터에서는 '수능을 추억해본다'는 해시태그가 실시간 트렌드에
일 년에 단 한 번의 기회로 누군가의 미래를 재단하는 것은 오만하고 지나치게 편의주의적이다. 그것이 부당하다는 것, 혹은 옳지도 않다는 것은 이 과정을 거쳐온 누구나 한 번쯤 던져봤음직한 의심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현실'을 외면하지 못한다. 나와 내 가족이 살아갈 이 사회를 위해 입시제도, 더 나아가 교육제도 전반에 대한 수술이 필요하다는 점에 공감하면서도 '일단 내 자식 시험본 후'를 말하는 것은 이제 그만해야 하지 않는가.
서울시는 대입 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지는 12일 오전 지하철을 증편 운행하고 버스 배차간격을 최소화하는 등 특별교통대책을 마련했다. 수험생 특별 수송 자원봉사에 나선 해병대 전우회 승합차. 서울시는 수능일 출근시간 지하철
가짜 수능성적표와 부풀려진 서울대 커트라인 정보를 유포해 경쟁자들의 하향 지원을 유도했다는 의혹을 산 수험생이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모 대학교 4학년생 A씨를 공문서위조와 위조공문서행사 등 혐의로 입건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