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ehakipsi

교육부가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정시 확대 방침을 내놨다.
시정연설에서 ”정시 비중 상향”을 언급했다.
부모와 자식은 독립된 인격체다.
체스나 바둑을 어릴 때부터 배우면 머리가 좋아진다고 믿는 사람이 많다. “두뇌도 일종의 근육”이며 체스나 바둑은 이 근육을 “단련”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체스의 고수는 하수보다 머리가 좋을까? 그리고 그
두 가지 생각해볼 문제가 있다.
2016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2일, 청년 5명이 '수능 거부' 선언을 했다. 대학입시를 거부하는 이들의 모임인 '투명가방끈'은 12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파이낸스센터 빌딩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수능
일 년에 단 한 번의 기회로 누군가의 미래를 재단하는 것은 오만하고 지나치게 편의주의적이다. 그것이 부당하다는 것, 혹은 옳지도 않다는 것은 이 과정을 거쳐온 누구나 한 번쯤 던져봤음직한 의심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현실'을 외면하지 못한다. 나와 내 가족이 살아갈 이 사회를 위해 입시제도, 더 나아가 교육제도 전반에 대한 수술이 필요하다는 점에 공감하면서도 '일단 내 자식 시험본 후'를 말하는 것은 이제 그만해야 하지 않는가.
미국의 한 십대가 8개의 아이비리그를 포함, 지원서를 낸 모든 학교에 전부 합격했다. 그러나 8년 전 나이지리아에서 건너온 이민자 출신이라는 점 그리고 가장 먼저 자신의 성취를 도와준 사람들에게 감사를 표했다는 점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