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ebukjeondan

북한은 대북전단을 이유로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시켰다.
이틀 동안 1000장 넘는 대북전단이 수거됐다.
박상학 대표는 남북교류협력법, 공유수면 관리 및 매립에 관한 법률 등을 위반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단체는 매년 약 4만 권의 성경책을 풍선에 실어 북한으로 날려보내고 있다.
박상학 대표는 지난 22일밤 대북전단 50만장을 살포했다고 주장했다.
단체가 구입한 헬륨가스의 양이 증거다.
큰샘 측은 정부가 대화에 나서면 강행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북한이 연일 한국 정부를 맹비난하고 있다.
북한에서 대남업무를 총괄하는 통일전선부장이 담화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