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무라카미 하루키의 열렬한 팬 중에서는 이렇게 말하는 사람도 꽤 있을 거다. '하루키는 뭐니뭐니해도 역시 단편이지!' 허핑턴포스트재팬은 한동안 장편만 내놓던 무라카미 하루키가 오는 4월 18일 단편 소설집 '여자가 없는
의료행위 결정 과정에서 정작 당사자인 환자나 죽음을 맞이하는 사람들은 일방적으로 소외된다. 그들이 환자복을 입는 순간, 그가 가지고 있던 수많은 결정권, 심지어 자신의 건강과 목숨에 관련된 사안에 대해서도 모든 결정권을 박탈당한다. 순식간에 그들은 아이처럼 취급을 받고, 그들이 표현하는 모든 감정은 환자 특유의 생떼나 짜증, 민감함으로 받아들여진다.
걸그룹 포미닛의 5집 미니 음반 '포미닛 월드(4MINUTE WORLD)'의 수록곡 '들어와'가 SBS 방송 불가 판정을 받은 가운데,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 측은 "수정 계획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큐브엔터테인먼트의
연애특종은 늘 애정행각이 발각되면서부터 시작된다. 왜 누군가의 사랑이 폭력의 대상이 되어야 하는지 모르겠다. 그래서 이와 반대로 이 폭력을 무화시키며 자진하여 폭로하는 연인들을 찾았다. 쉽지 않을 것 같은 섭외는 의외로 줄지어 성공이었다. 촬영이 끝나도 키스는 끝나지 않았다.
BBC는 내부 제작 가이드라인을 통해 3인 이상의 어린이가 출연할 시 반드시 소수인종의 어린이를 포함하도록 하고 있다. 평균적으로 5명의 어린이가 등장할 시 3명 이하의 백인과 1명 이상의 아시아계, 1명 이상의 흑인 어린이가 여기에 포함되며, 더불어 거의 동등한 수의 남녀 성비도 맞추도록 되어있다.
2014년 양회(两会) 기간인 3월 5일, 왕치산 중앙기율위원회 서기가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를 언급했다. 한국 언론들은 '새로운 한류의 시대'가 왔다고 떠들고 있는데 그의 정확한 워딩(말투)과 이후 중국 언론보도를 자세히 살펴보면 꼭 그렇지 않다. 꼼꼼히 살펴보면 중국 평론가들의 '한류'에 대한 부적절한 편견과 함께 오랜 질투가 묻어나고 있다.
에곤 쉴레 미술관에서 이 색연필 세트를 발견하고 좋아서 비명을 질렀다. 열자루의 색연필은 일반적으로 많이 쓰는 색과 다르다. 더 채도가 낮다.
"압권의 삼자범퇴였다". 한신 소방수 오승환(32)의 위용이 서서히 드러나고 있다. 오승환은 지난 12일 히로시마와의 시범경기에 등판해 1이닝을 가볍게 삼자범퇴로 처리하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히로시마 강력타선을 강속구를
2NE1 리더 씨엘이 싸이의 세 번째 뮤즈로 낙점됐다. 포미닛 현아와 브아걸 가인에 이어 싸이 뮤직비디오를 빛내줄 미녀 파트너로 출연한 것이다. 컴백이 임박한 싸이는 '강남스타일'과 '젠틀맨'으로 최대 동영상 사이트인
기대만큼 두렵던 곳은 파키스탄이었다. 힌두와 이슬람의 종교 분쟁으로 왕왕 폭탄이 터지는 곳이었다. 수도인 이슬라마바드와 라호르가 안전하다는 이야기와 달리, 촬영 전날 골동품 시장에서 폭탄 테러로 세 명이 죽었다. 처음 느끼는 감정이 전류처럼 몸을 돌았다. 인간이 죽음에 가깝다고 느낄 때 몸은 본능을 발휘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