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usugamsajeol

대통령의 농담도, 들뜬 분위기도 없었다.
모태신앙이었던 가톨릭을 버렸다
미국인들은 지금 추수감사절 기념 중
추수감사절에는 실수로 모르는 사람을 초대하는 것이 '연휴의 전통'으로 자리 잡고 있는 것 같다. 지난해 이맘 때, 한 할머니가 실수로 모르는 10대 소년에게 "추수감사절 저녁식사에 오라"는 문자메시지를 보낸 일이 인터넷에서
미국 최대 명절인 추수감사절 밤에 '야동'이 30분간 방영됐다던 소식은 트위터에서 파생한 페이크 뉴스(가짜 뉴스)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와 미국 언론은 25일(현지시간) 전날 밤 종합유선방송사업자
매년 11월 마지막 목요일에 기념하는 추수감사절은 미국의 고유명절이다. 아메리카 대륙으로 건너온 초대 유럽인들이 그해의 추수를 감사했던 마음을 기리는 날이다. 그런데 이날 꼭 등장(딴은 희생된다는 주장도 있음)하는 정체가
미국의 추수감사절에는 모두가 배가 터질 만큼 풍성한 저녁을 먹는다. 유튜버 'Autel Robotics'는 매년 오는 추수감사절 저녁을 평범하게 맞이하고 싶지 않았다. 드론으로 저녁 식사를 만들기로 한 것. 그는 드론의
피닉스에 사는 17세 자말 힌튼은 최근 모르는 사람에게 문자를 받았다. 이 문자에는 "추수감사절 저녁식사는 11월 24일 오후 3시에 우리 집에서 한다. 오고 싶으면 얘기하렴. 모두 올 수 있기를 바란다. 물론 아만다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올해 '칠면조 사면식'에서 몹쓸 개그실력을 선보였다는 소식이다. 미국 최대 명절 추수감사절을 하루 앞둔 25일(현지시간), 오바마 대통령은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칠면조 사면식'을 거행했다. 칠면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