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useonhui

20일 추명호 전 국정원 국장과 추선희 전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1. 추명호 전 국정원 국장 추 전 국장은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작성한 박원순 서울시장 제압 문건에 가담한 혐의 등을 받고
이명박 정부의 전방위적 불법 정치개입 정황이 드러나고 있는 가운데 검찰이 국정원 댓글 사건 피해자들을 순차적으로 불러들이며 수사에 고삐를 죄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11일 오후 4시 국정원 댓글 사건의 피해자인
국정원의 정치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대한민국어버이연합 추선희 전 사무총장에 대해 이르면 다음 주 '구속영장'을 청구하기로 했다. 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은 추석 연휴가 끝난 이후 추씨에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이 국정원 측으로부터 돈을 받고 각종 집회를 주도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검찰에서 한 것으로 보도됐다. 중앙일보 9월22일 보도에 따르면 추 총장이 운영하는 강남의 한 해장국집을 검찰이 압수수색한
어버이연합 추선희 사무총장이 돌아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로부터 돈을 받고 회원들을 시위에 동원했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잠적했던 바로 그 분이시다. 그는 17일 뉴시스와의 인터뷰에서 "100만명이 모였다는 것 자체를 믿지
추선희 대한민국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이 정세균 국회의장 사퇴를 주장하며 단식을 시작한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를 따라 동조단식에 나섰다. 어버이연합(대표 심인섭), 자유민총연합(대표 김미화) 등 여러 보수 단체로 구성된 대한민국연합은
지난 4월 22일 시사저널에 따르면, 어버이연합의 실세인 추선희 사무총장은 '청와대의 지시를 받아 집회를 한 적이 없다'며 청와대 지시설을 반박하다가 도리어 청와대 행정관이 집회를 요청(적어도 권유)한 사실을 실토한
“법적 하자 없습니다. 언론들이 괜히 이슈화하는 거잖아요.”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의 대한민국어버이연합 ‘관제데모’ 지원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앞두고 있는 추선희(57)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은 아무 거리낄 게 없다는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보수단체인 대한민국어버이연합을 우회 지원했다는 의혹 등을 수사하는 검찰이 곧 어버이연합 핵심 관계자를 소환 조사한다. 이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심우정 부장검사))는 다음 주
27일 시사저널이 취재과정에서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 김미화 탈북어버이연합 대표와 나눈 대화 내용을 그대로 공개하고 나섰다. 시사저널이 최초 보도한 '어버이연합 청와대 배후설'에 대해 어버이연합, 청와대 행정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