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useok-seonmul

비대면 추석을 계획하는 이들의 가장 큰 고민은 '선물'이다
5종의 농·수·임산물로 구성됐는데, 선정 이유가 흥미롭다.
‘오곡이 익어가는 계절’ 추석하면 자동적으로 생각나는 게 선물이다. 없는 살림에도 정성을 꾹꾹 담는 마음은 똑같지만, 내용물은 시대상을 닮아 크게 변해 왔다. ■ 1950년대, 식료품이 대세 한국전쟁 직후 사회 복구가
한 회사가 직원들에게 특별한 추석선물을 나눠줬다. 특별한 상황에서 쓰는 말 그대로 특별한 선물이다. 루리웹 유저인 '클래지'는 9월22일 '회사의 익스트림 추석 선물 오픈'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회사가 준 추석맞이
조응천 더불어 민주당 의원이 청와대가 국회의원들에게 보낸 선물을 받지 못했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이 소식은 청와대가 일부러 ‘청와대 문건유출 사건’의 배후로 지목되었던 조응천 의원을 선물 대상자에서 배제시킨 것이 아니냐는
청와대가 추석을 앞두고 국회의원들에게 선물을 보냈다. 발신인이 박근혜 대통령의 이름으로 된 이 선물상자에는 경북 경산 대추와 경기 여주햅쌀, 전남 장흥 육포 등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이 상자를 받지 못한 단
올해 추석 선물세트로 고가와 저가는 큰 인기를 끄는 반면 중간 가격대는 상대적으로 판매가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 침체가 지속해 소득의 양극화가 뚜렷해지면서 명절을 맞아 부유층은 고가 선물을 선호하는 반면 서민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