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uraksa

유가족은 ”전날 타미플루를 복용한 후 환각 증상을 호소했다”고 밝혔다.
바닥을 미처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처음에는 모래사장에서 잠든 사람들로 착각됐다
외도를 추궁하며 때리는 남편을 피하다 건물에서 떨어져 숨졌더라도 인과관계가 충분히 인정되지 않으면 남편에게 책임을 물을 수 없다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판사 안성준)는 A씨(49)의 상해치사
강원 횡성의 한 아파트 9층에서 투신해 숨진 A(16)양을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남고생 3명에 대해 실형이 선고됐다. 춘천지법 원주지원 제1형사부(재판장 양은상)는 21일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일본에서 시각 장애를 가지고 있는 남성이 지하철 홈에서 넘어져 열차에 치이는 사고가 발생했다. 허핑턴포스트일본판은 이 사건에 대해 전하며 시각 장애인들이 홈에서 사고를 당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고 전했다. NHK에
서울 지하철 1~4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메트로에서 발주한 건설현장에서 20대 노동자가 작업 도중 추락해 사망했다. 지난 5월 지하철 2호선 구의역에서 승강장 안전문(스크린도어) 수리 노동자가 열차에 치어 숨진 지 98일만이다
평소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를 앓던 7살 초등학생이 고층 주상복합 아파트에서 추락해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1일 인천 삼산경찰서에 따르면 20일 오후 5시 37분께 인천시 부평구의 한 주상복합 아파트
북한에서 의사로 일하다가 가족과 탈북한 40대 남성이 인천에서 빌딩 유리창을 닦다가 추락해 숨졌다. 18일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전 8시 35분께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의 한 빌딩 2층에서 실내 유리창을
삼성 에어컨 실외기를 점검하다 추락사한 하청노동자 진남진 씨(42)는 영화감독 진모영(46)의 남동생이었다. 진모영은 노부부의 순수한 사랑을 그린 다큐멘터리영화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로 국제적 명성을 얻은 독립영화 감독이다. 진모영 감독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렇게 착하기만 하더니 삼성전자서비스 기사옷을 단정히 입고 가전제품을 그렇게도 자랑스럽게 잘 고치더니"라며 동생을 추모했다.
17일 강원도 횡성의 한 아파트에서 17세 여성이 떨어져 숨졌다. YTN에 따르면, A양은 전날 남학생 3명과 함께 어울리다 새벽 3시쯤 일행 중 한 명인 남학생의 집으로 들어갔는데 2시간 뒤 9층 창문에서 떨어져 숨진
주택 옥상에서 키스를 하던 외국인 남녀가 추락해 숨졌다. 8일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께 용산구 이태원동 3층 주택 옥상에서 미국인 남성 A(31)씨와 남아프리카공화국인 여성 L(26)씨가 추락해 숨졌다
인천의 한 중학교에서 추락사고가 발생해 재학생 1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친 가운데 학생들은 추락 위험을 미처 알아채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사고는 17일 오후 3시 25분께 부평구 한 중학교 3층 강당에서 발생했다
인도가 자랑하는 세계적 관광명소 타지마할에서 18일 오후(현지시간) 66세 일본인 남성 관광객이 계단에서 추락해 사망했다. 한 목격자는 이 관광객이 당시 타지마할로 들어가는 출입구 '로열 게이트'에서 셀카(자가촬영 사진
11일 오후 10시 27분께 경북 영덕군 강구면 동해대로 한 모텔 5층 베란다에서 최모(47)씨가 1층 바닥으로 떨어져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이날 아내와 함께 모텔에 투숙한 최씨는 바람을 쐬러 베란다에 나갔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