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ungchi

4. 잦은 야근으로 다크써클만 생기는 게 아니다.
PRESENTED BY 애경
키스로 인해 옮는 질병의 종류는 의외로 다양하다. 당신이 생각한 것보다 더 역겨울지도 모른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키스를 하지 말라는 얘기는 아니다. 당신, 그리고 상대방의 건강과 직결되는 문제인 만큼 키스든 섹스든
충치가 생기면 치과에 가서 땜하거나, 심할 경우엔 크라운을 입힌다. 물론 예방이 더 중요하다. 그래서 충치 예방에 유효한 음식을 추려봤다.
설탕이 이빨에 붙으면 바로 썩게 만든다고 대부분 믿고 있다. 이것은 사실이 아니다. 하지만 단 것을 먹으면 바로 양치질을 해야 치아 건강에 좋다는 것은 변치 않는 사실이다. 얼핏 서로 모순되는 상황이 어떻게 해서 발생한
한국이나 미국이나, 아이의 이는 가정의학으로 뽑는가 보다. 이빨에 묶은 줄을 문고리에 엮어서 뽑거나, 줄을 잡아당기면서 아이의 머리를 뒤로 밀치거나 하는 방식으로 말이다. 하지만 지난 2008년 베이징 올림픽 10종
보건당국이 충치 치료에 아말감 충전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7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치아우식증으로 불리는 충치를 치료할 때 아말감 충전술은 건강보험이 적용되기에 비용 대비 효과가 가장 뛰어나다. 그런데도 유해 중금속인
이를 닦은뒤 지나치게 물로 헹구면 충치예방 효과를 떨어뜨리는 결과를 빚을 수 있다는 지적이나왔다. 최근 논란이 된 파라벤 함유 치약성분을 씻어낸다며 과도하게 물 양치를 하지 말라는 충고다. 13일 대한예방치과·구강보건학회에
아이들에게 점심시간에 이를 닦는지 물어보면 아니라는 답을 많이 듣게 됩니다. 유치원에는 사물함에 칫솔이 있지만, 학교에 있는 경우는 많지 않은 것 같습니다. 책가방에 칫솔과 치약을 챙겨주고, 아이들이 점심시간에 스스로 이를 닦도록 유도하는 일이 아픈 치과 치료를 안 받는 지름길이 됩니다.
1. 치아가 아닌 잇몸을 닦아야 합니다. 앞으로 '칫솔질'이라는 표현 대신 '잇몸 솔질'이라는 표현을 쓰겠습니다. 30대 이상이라면 치아를 닦는 것보다는 잇몸을 닦아야 합니다. 30대 이상에서 갑자기 '치아우식증', 즉 충치가 생길 가능성은 낮습니다. 그리고 어린이들에게 생기는 충치와 달리 성인에게 생기는 충치는 씹는 면보다는 치아와 치아 사이 그리고 잇몸으로 덮여있던 뿌리면에 생깁니다. 즉, 치주염이 생겨서 잇몸이 내려가고 잇몸 솔질이 잘 되지 않아 치아 사이와 뿌리면에 충치도 생기게 된다는 것입니다.
전기 자극으로 훼손된 무기질 정상화 통증 없이 치료…치아 미백에도 효과 미국선 레이저 빛으로 치아 줄기세포 자극 기술 개발 치과는 어린이뿐 아니라 어른들에게도 공포의 대상이다. 충치를 제거하기 위해 치아를 후벼파는 드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