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ungcheongdo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릴 예정이다
경찰이 '제천 화재 참사'와 관련해 충북도 소방본부와 119종합상황실, 제천소방서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소방당국의 늑장 대응과 부실 대처로 인해 인명 피해가 컸는지를 따져보기 위해서다. 15일 '노블휘트니스스파화재
60~70대 노인들이 주로 거주하는 농촌 마을에 '누드 펜션'이 들어서 주민들이 분노하고 있다. 연합뉴스는 27일 충북 제천시의 한 산골 마을에 들어선 '누드 펜션'에 대해 보도했다. 최근 마을에 '누디즘' 동호회 회원들의
‘최악 물난리’를 뒤로 하고 유럽 연수를 떠나 폭발적인 비난 여론에 내몰린 충북도의원들. 자유한국당은 이 중 자당 소속 의원 3명을 전원 제명하기로 했다. 뉴스1에 따르면 21일 한국당 윤리위원회는 전체회의를 열어 이
“호남의 마음은 충청의 지지를 받을 때 움직인다.” 안희정 충남지사 캠프 핵심 관계자의 판단이다. 충청의 ‘절대적인 지지’를 바탕으로 지지율을 올리고, 이를 지렛대 삼아 호남의 표심을 뒤흔들면 ‘문재인 대세론을 돌파할
대선 출마가 유력해 보이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칭송하는 내용의 노래가 나왔다. 이 노래는 오는 27일 열리는 반 총장 팬클럽 '반딧불이' 충북 충주시지회 창립기념 행사에서 첫선을 보인다. 충주는 반 총장이 초·중·고
문제는 너무도 빠른 시기에 그가 던진 말과 행동 사이에 엇박자가 났다는 점이다. 아직 불투명한 영역에 있는 북한과의 대화를 제쳐 놓는다면 국내 통합이 그가 발신한 가장 강력한 메시지일 터인데, 그가 국내에서 벌인 행보는 너무 모순적이었다. 무엇보다도 국내 통합을 소리 높여 말해 놓고 굳이 바쁜 시간을 쪼개어 '충청 대망론'의 원조인 김종필씨를 찾은 것은 모순의 극치라고 할 수 있었다.
대전 중구에 걸려 있는 취임 축하 현수막 충청 지역 시내에 이완구 국무총리의 취임을 축하하는 현수막이 걸렸다. 새누리당 로고가 삽입된 해당 현수막에는 "이제 충청이 대한민국의 중심입니다"라는 표현이 적혀 있다. 곳곳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