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ulgeun

월요일을 싫어하는 건 전 세계 공통 현상이다.
이용자들의 만족도가 높다.
연휴를 앞두고 많은 회사들이 조기퇴근을 실시한다고 한다. 그러나 사실 수많은 직장인들에겐 유니콘 같은 이야기일 뿐이다. 아래에 조기퇴근을 바라는 트위터리안들의 염원을 모았다. 사장님들께서는 어서 수많은 직장인들에게 조기퇴근을
서울과 경기 일원에 오늘 오전 9시를 기해 대설주의보가 발령됐습니다. 서울은 올해 첫 대설주의보입니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신적설(내린 눈 위에 또 쌓이는 눈)이 5㎝ 이상 예상될 때 발효됩니다. 오전 9시 현재까지
가끔 회사로 출근하던 때를 떠올려 본다. 아침 7시에 일어나 씻는둥 마는둥 옷입고 뛰쳐나간다. 만원 지하철을 타고 회사가 있는 곳까지 이동하고 무거운 다리로 지하철 계단을 올라 전쟁터까지 걸어간다. 가는길에 시간이 남으면 근처 편의점에 들러 커피도 한잔 사 마신다. 어제 야근을 했다면 자양강장제나 비타민음료를 마신다. 하지만 전날 야근을 했든, 안했든, 출근길은 항상 피곤하다.
덴마크 출신의 사진작가인 피터 펀치는 지난 2007년부터 지금까지 매일 아침 하는 일이 있다. 오전 8시 30분에서 9시 30분까지 뉴욕의 그랜드 센트럴 역에서 오고가는 사람들을 사진으로 기록하는 일이다. 그의 카메라에는
출퇴근길의 교통 체증은 정말 짜증나는 일이다. 그 짜증을 견디기 어려웠던 한 남자는 아주 새로운 방법을 생각했고, 실천으로 옮겼다. BBC에 따르면 독일 뮌헨에 살고 있는 벤자민 데이비드는 매일 아침 이자르 강을 수영해
신년 기분에 취해서 회사를 너무 과대평가했나 봐 김춘수 시인님, 시와 현실은 차이가 있네요ㅜ 한번 고려해봐 줄래? 너무 귀여워서 줘 패버리고 싶네? * 위 내용은 필자의 책 <회의하는 회사원>(경향미디어, 2016)의
1. 기차 매표소에선 언제나 생명보험을 함께 팔았다. 매일 전세계에서 5억 명의 사람들이 출근을 하고, 퇴근을 한다(책 '출퇴근의 역사', 이언 게이틀리 저). 말하자면 지금 이 글을 (어쩌면) 지하철이나 버스를 타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