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ukje

전 세계 어딜 가나 대학에서는 축제가 열린다. 그러나 한국의 대학 축제는 조금 특이하다. 응원 문화가 깊게 자리잡은 학교라면 더욱 특이하다. 외국인이 보기에 한국의 대학 축제는 어떤 느낌일까? 유튜버 '영국남자' 조쉬는
수확의 계절인 가을, 농촌에는 벼를 탈곡하고 남은 볏집이 쌓이기 시작한다. 이 볏짚으로 많은 걸 할 수 있을 것이다. 초가집의 지붕을 엮을 수도 있고, 거적을 만들 수도 있다. 하다못해 볏짚 삼겹살에도 쓰인다. 그리고
엄청난 인파로 힘들 줄 알면서도, 굳이 보러 가게 되는 것은 그만큼 힘든 것을 감수할 만한 가치가 있기 때문일 것이다. 추석 황금연휴 첫 날인 30일 '2017 서울 세계불꽃축제'가 열린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일대에는
29일은 '제5회 신촌 물총축제'(컨셉: '신촌에 불시착한 외계인과 이에 맞서는 지구인')가 열린 첫째 날. 엄청난 인파가 몰린 이 축제의 현장에서는 취재하러 간 기자도 물총에서 벗어날 수 없었다. 뉴스1 기자가 전한
대학축제에서 학생회 등 학생 자치기구들이 주점을 운영하며 술을 판매하는 것은 '불법'이지만 관리 주체인 국세청이 적극적으로 알리지 않아 다수의 학생들을 범법자로 만들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학생들은 불법인 줄
독일 북부에 엄청난 것이 지어지고 있다. 무려 40만 리터의 맥주가 흐르는 7km 길이의 지하 매설 배관이다. 이 파이프는 세계 최대 헤비메탈 축제인 '바켄 오픈 에어 페스티벌'(Wacken Open Air Festival
덴마크 디자이너 소품샵 '플라잉 타이커 코펜하겐', 핀란드 국민 캐릭터 무민 테마 스토어까지. 마시기 아까운 귀여운 무민 라떼를 홀짝거리며 북유럽 감성을 가득 채우고 돌아오자. 5. 방랑 미식가의 맛집 최종 공략 ‘잇더서울
PRESENTED BY C-페스티벌
  *허핑턴포스트US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보다시피 남성기 상징이 지금 남발하고 있다. 그림, 풍선, 작은 조각상, 장식품, 성기 모양 채소까지 없는 게 없다. 축제 참가자들은 도쿄 근교인 가와사키현에 모여
5일 클리앙, 인벤 등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지역 신문에 실린 광고 한 장이 화제가 됐다. 바로 이사장이 백종원이었던 것. 또 정준호는 이 학교 출신이기도 하다. 예산고등학교 총동창회 측은 허핑턴포스트와의 통화에서
세월호가 304명의 영혼을 맹골수도라는 레떼의 강에 부려놓고 3년 만에 누워서 돌아온 목포항구, 그 도시의 사람들은 봄꽃축제도 취소하고 "목포를 숭고한 인간애가 넘치는 사랑의 도시, 치유의 도시로 만들자"며 그 슬픈 귀환을 맞았다고 한다. 숭고한 인간애... 들어본 지 너무 오래되어서 차라리 낯선 말, 오래된 신화나 비극의 낡은 대사 같은 그 말, 한 개인이 말해도 어딘가 생광스러운 그 말을 남쪽의 작은 항구도시가 선언처럼 대놓고 꺼내놓았다. 우리가 잊어버린 지 너무나 오래된 그 말을.
남미 최대의 축제인 브라질의 '리우 카니발'이 2월 26일과 27일 열렸다. 최고의 댄서들로 구성된 12개의 팀이 밤새도록 퍼레이드를 벌이며 화려함을 뽐냈다. 일본 시사닷컴은 다음과 같이 전했다. "거대한 수레와 화려한
하야와 퇴진 구호 피켓은 단순히 광장에서 끝나서는 안 된다. 광장으로 가져오거나 받아들었던 하야와 퇴진 구호 피켓을 살고 있는 집의 창문에 붙여 넣자. 그렇게 아파트, 빌라, 단독주택의 창에서 피켓이 어디에서나 보일 때 저들은 더 압박을 느낄 수 있다. 이미, 창원의 한 아파트에서 자체 제작 하야 현수막을 붙여넣은 분의 일화가 언론을 통해 기사화된 적이 있다. 법적으로 이를 제지할 수 있는 근거는 없다.
북한은 평양 대동강유람선에서 개막한 대동강 맥주 축제가 대북 고립압살 책동을 짓부수고 강국을 건설해 나가는 주민들의 생활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13일 선전했다. 대동강 맥주 축제는 푹푹 찌는 가마솥더위에 평양 대동강유람선에서
미국 오하이오주 트윈스버그(도시 이름에도 심지어 '트윈'(쌍둥이, Twin)이 들어간다)에는 매년 여름 세계 최대 규모의 쌍둥이 페스티벌이 열린다. 매년 수천 명이 참가하는 이 행사에는 쌍둥이를 포함해 여러 다둥이들이
여름이면 판타스틱 영화들이 온다. 이번에는 최다수가 몰려온다. 올해로 20살을 맞이하는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가 7월 21∼31일 부천 일원에서 개최된다. 올해 부천영화제 작품 수는 모두 302편(장편 189편·단편
성소수자들의 축제는 자신들의 차이와 존재를 공적인 장소에서 드러내는 가시성(visibility)의 실천이며 집단적인 커밍아웃이라 볼 수 있다. 적지 않은 성소수자들에게 노출과 그로 인한 차별에 대한 공포를 무릅쓰고 공공장소에서 자신을 드러내는 것은 상당한 용기와 자기 탐색을 요구하는 의식적인 행위이다. 그렇기 때문에 스스로를 드러낸다는 것은 그 자체로 자신을 변화시키는 경험이 될 수 있다. 퍼레이드에서의 걷기는 단순한 이동으로서의 걷기가 아니다. 그것은 음지에서 나와 즐겁고 당당한 성소수자로서의 존재가 되어 가는(becoming) 자신을 확인하는 경험이며, 그것을 만천하에 보여 주는 작품적 행위이다.
지난 3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성 소수자 축제 '게이 프라이드'(Gay Pride)가 열린 텔아비브 야포 거리. 하다스 바루킨(56·여) 씨는 환한 표정으로 기자에게 인사를 건넸다. 이스라엘 중장년 레즈비언 모임 회원인
대학축제로 가득 찼던 5월도 끝나가고 있다. 지난 25일부터 27일까지 숙명여자대학교에서도 축제인 '청파제'가 열렸다. 이 축제에서 진행된 한 행사가 트위터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논란이 됐다. 이는 숙명여대 여성학
가수 이하이와 연세대학교 학생들이 갑자기 일어난 음향사고에 무반주 공연과 '떼창'을 선보였다. 지난 22일 유투브의 'Yein Chung'이라는 유저는 이하이가 연세대학교 축제에서 선보인 무대 영상을 공개했다. 이는
5월 내내 전국의 수많은 대학교에서는 축제가 진행됐다. 축제의 가장 큰 즐거움은 아마 수업이 모두 끝난 저녁에 열리는 학과별, 동아리별 주점일 것이다. 더 많은 고객을 유치하기 위해 주점을 준비하는 학생들은 온갖 창의력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