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ukguhyeophoe

지난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한국 축구대표팀을 4강으로 이끈 거스 히딩크 전 감독이 14일 오후 6시(한국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재부임설이 불거지자 직접 입장을 밝힌 것. 연합뉴스에
대한축구협회는 국가대표 신임 사령탑에 독일 출신 울리 슈틸리케(60)를 선임했다고 5일 발표했다. 슈틸리케 감독의 계약 기간은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축구대회까지다. 한국 축구 대표팀은 2013년 6월 선임된 홍명보
대한축구협회는 베르트 판마르베이크(62·네덜란드) 감독과의 국가대표팀 사령탑 계약 협상이 결렬됐다고 17일 발표했다. 대한축구협회는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대한축구협회 회의실에서 이와 관련한 브리핑을 개최할 예정이다
"기술위원장을 맡으면서 축구협회에 어떤 조건도 내걸지 않았습니다. 기술위원장은 한국 축구를 위해 일하는 자리이기 때문입니다." 이용수(55) 대한축구협회 신임 기술위원장이 28일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취임
대한축구협회 새 기술위원장에 선임된 이용수(55) 세종대 교수가 국가대표팀 사령탑 선임이 가장 먼저 해결해야 할 과제라고 밝혔다. 24일 신임 기술위원장에 선임된 이 교수는 "고민을 많이 했지만, 누군가는 해야 할 일이라고
허정무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이 2014 브라질 월드컵 부진의 책임을 지고 홍명보 감독과 동반 사퇴했다. 허정무 부회장은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 2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월드컵 대표팀 단장으로서
대한민국 대표팀의 브라질 월드컵 도전기는 다시 돌아봐도 엉망이었다. 특히 조광래 감독을 경질한 후, 후임 감독을 선임하는 과정에서 보여준 모습들은 대한민국 축구의 행정 수준이 얼마나 바닥을 기는지를 여실히 보여줬다. 당장 보여지는 경기력과 성적으로 인해 뜻하지 않은 사정은 무시된 채 비난이란 비난을 온 몸으로 받은 최강희 감독이 떠난 이후, 축구 협회는 당시 청소년 대표팀, 올림픽 대표팀 감독 경험만 있던 홍명보 감독을 대표팀 감독으로 선임했다. 홍명보 감독이 오기 전 대표팀을 휘청거리게 만든 주된 원인은 무엇이었나? 그동안 대표팀을 맡아온 감독들이 아닌 감독마저도 피해자로 만든 축구 협회였다.
대한축구협회가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본선에서 부진한 성적을 낸 홍명보 한국 대표팀 감독을 유임시키기로 했다. 허정무 협회 부회장은 3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허 부회장은
협회 내부의 정치·알력 탓 조광래→최강희→홍명보 감독 잦은 교체로 준비부족 16강 진출한 히딩크·허정무 3년 임기 보장한 것과 대비 “상대팀 분석했는지도 의문” 한국 축구 대표팀이 16년 만에 월드컵 조별리그 무승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