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tbul

'촛불 대응' 계엄령 모의 의혹이 제기된다.
북미정상회담을 두고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널뛰기가 있었다. 맥스선더 군사훈련에 반발한 북이 ‘재고려’를 위협했고, 트럼프 대통령이 ‘취소’ 서한으로 강하게 대응하여 북미정상회담이 좌초되는 듯했다. 하지만 남북 긴급
'촛불'은 혁명 맞다. 하지만 생각 없이 혁명을 말하며 기분 내는 것은 촛불혁명의 성공에 도움이 안 될 것이다. 사실 우리가 자랑하는 촛불항쟁의 평화로운 성격은 고전적 혁명론에 어긋나는 특성이며, 대통령 파면과 정권교체가 기존 헌정질서의 규칙에 따라 이루어졌기 때문에 '촛불'이 87년체제의 수호요 재작동이지 혁명일 수 없다는 주장도 학자들로부터 제기된 바 있다.
30년 만에 찾아온 기회를 놓쳐선 안 된다. 기본권의 주체를 '국민'에서 '사람'으로 확대하는 것은 물론, 근로(자)는 노동(자)으로, 양성평등은 성평등으로, 신체장애자는 장애인, 여자는 여성으로 정명해야 한다. 이런 당연지사를 위해서도 수많은 촛불을 필요로 하는 그만큼 우리의 정치구도는 왜곡된 민의 위에 세워져 있다.
지난겨울 한 지인은 '너무 복잡해서 대학입시 준비할 때보다 더 열심히 공부하고 있다'고 했었다. 며칠 전 그에게 물었다. '무엇이 변한 것 같냐'고. 그는 좀 괜찮은 대통령이 생긴 거 말고는 작년 10월 이전과 별반 달라진 게 없는 것 같다고 했다.
지난해 10월29일,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이 불거지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첫 촛불집회가 열렸다. 촛불 1주년을 하루 앞둔 28일 촛불이 다시 밝혀진다. 이날의 촛불은 1년 전 촛불과 무엇이 같고 무엇이
지난 해 10월 29일은 '촛불집회'가 처음 열린 날이었다. 이후 헌정 사상 최초로 국회에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통과됐고, 이듬해 박근혜 전 대통령은 '파면'됐다. 지난 16일 1000만 '촛불 시민'들은 독일
명색이 "민주화'에 기여한 입장에서 대놓고 돈과 자리를 요구하기는 어려우니 뭔가 복잡하고 관념적인 말을 주절주절 늘어놓지만, 결국 돈과 자리, 아니 돈 되는 자리를 달라는 뜻이다. 지난해 '촛불'을 들었던 사람들도 예외는 아니다. 수많은 사람들이 촛불을 들었다. 거기서 누가 더 주역이고 덜 주역인지를 따지는 것은 의미 없다. 그리고 촛불을 들었던 사람들에게 주어지는 보상은 최순실과 박근혜가 구치소에 들어가 재판을 받고, 문재인이 대통령에 당선됨으로써 완료되었다고 봐야 한다. "정권이 교체되었으니, 그동안 나의 노고를 알아 줘야 하는 거 아닌가?" 하는 순간 그 사람은 적폐다.
2009년에 미국에서 출원된 위생 케이크 커버. 도슨 교수는 ‘5초룰’(바닥에 떨어진 음식은 5초 안에 주워 먹어라)의 검증을 비롯해, 과자칩을 여럿이 같은 같은 소스로 찍어먹는 행위, 팝콘을 함께 먹는 행위, 비어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