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ngri

'사임'이 언급될 정도의 강한 비판은 처음이다.
대통령 직선제 도입 뒤 최장수 총리가 됐다.
'영변 외 핵시설'에 대해 인지했다는 사실도 털어놨다
분명한 YES가 아니면 빠져나갈 수가 없다.
'규제혁신 점검회의' 준비 미흡하다는 총리 보고를 받고 한 말이다.
오늘 오전 8시 15분께 별세한 것으로 전해졌다.
“420만명이 아기 페피의 대부·대모다!” 뉴질랜드가 현직 여성 총리의 출산에 국가적인 축제 분위기에 빠졌다. 저신다 아던 총리가 21일 딸을 순산하자, 뉴질랜드 언론은 이를 알리는 대대적인 축하 기사를 내보내고, 국민들도
'스토킹, 데이트폭력 피해방지 종합대책'이 나왔다
우리가 오게 된 평행 우주를 즐기는 중 2년 동안 영국 정치에 일어날 수 있는 일들은 정말 믿기 힘들 정도다. 코빈의 GQ 표지에 대한 토리당 총리의 말: “그는 역사를 수정하듯 얼굴도 수정했다” 질투는 별로... 보기
고양이 '패들스'를 향한 뉴질랜드인들의 팬심은 대단하다. '패들스'는 신임 뉴질랜드 총리 재신더 아던의 반려묘로, 최근 뉴질랜드의 퍼스트 캣(First Cat)이 됐다. 퍼스트 캣의 공식 트위터 계정을 보아하니, 패들스는
게르하르트 슈뢰더(Gerhard Schröder) 독일 전 총리가 한국인 여성과 연인 사이인 것으로 확인됐다. 독일의 Bild는 9월21일 슈뢰더 전 총리가 한국 여성인 김소연(48)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 주 경제개발공사
호주의 총리 말컴 턴불이 축구 경기를 관람하며 한 손에 맥주를 든 채 손녀를 안고 입맞추는 사진을 페이스북에 게시했다가 욕을 먹었다. 바로 이 사진이다. 턴불 총리는 해당 사진을 올리며 "축구장에서 멀티태스킹 하기"라고
"다음 뉴스를 전합니다. 아일랜드 전국민이 쥐스탱 트뤼도와 결혼했다는 놀랍지만 이해가 되는 소식입니다." 아일랜드의 새 총리가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의 첫 만남에서 놀라운 패션 감각을 뽐냈다. 트뤼도는 상황에 맞는
'독일 통일의 아버지', '유럽통합 설계자'로 불리며 독일 최장 기간(16년) 총리를 지낸 헬무트 콜이 16일(현지시간) 숨졌다. 향년 87세. 일간 빌트는 이날 콜 전 총리가 서남부 라인란트팔츠주 루트비히스하펀 자택에서
아일랜드 사회복지부 장관인 리오 버라드커가 새로운 총리로 선출됐다. 가디언은 지난 2일, 집권 여당인 통일아일랜드당이 엔다 케니 현 총리의 뒤를 이을 당대표로 버라드커를 선출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버라드커는
오는 9월 독일 총선을 앞두고 앙겔라 메르켈 총리의 4연임에 청신호가 켜졌다. 독일 북부 슐레스비히홀슈타인주(州) 주의회선거에서 메르켈의 기독민주당(CDU)이 주정부 집권정당인 중도좌파 사회민주당(SPD)에 압승을 거뒀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최근 전 세계 여성을 위한 보건 및 의료 서비스를 확대하고 성교육을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제공하는데 6억 5천만 달러를 후원하기로 서약한 페미니스트다. 그는 임기 동안 캐나다의 난민 정책 프로그램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