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nggigyuje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3명이 숨진 미 콜로라도 주(州) 총격 사건과 관련, 희생자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명하면서 강력한 총기 규제를 거듭 촉구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통해 "정확한 범행
지난주 오리건의 총기 난사 사건 이후 사람들이 구글에 달려갔다. 그리고 총기규제에 관해 물어보기 시작했다. 좀 더 자세히 말하면, 대체 어째서 총기 규제에 진전이 없는 거냐고 묻기 시작했다. 구글 트렌드에 따르면 아래
미국 오리건 주 로즈버그의 엄프콰 칼리지에서 발생한 총기난사 사건의 용의자인 크리스 하퍼-머서(26)의 아버지가 언론 인터뷰에서 강력한 총기규제를 촉구했다. 캘리포니아 주 남부 타재나에 사는 이안 머서는 4일(현지시간
[업데이트] 2018년 2월 14일 총기 사건이 또 일어났다. 2018년 2월 14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州)의 한 고등학교에서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해 최소 17명이 사망했다. 미국에서 이런 일이 벌어질 때마다
미국 버지니아주에서 26일(이하 현지시간) 생방송 도중 피격 사망한 기자의 유족과 연인이 총기 규제를 호소하고 나섰다. 전날 희생된 여기자 앨리슨 파커(24)의 부친인 앤디 파커는 사건 발생 당일 밤 폭스뉴스 인터뷰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