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eyeongmi

오랫동안 논란이 된 '돼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제가 혼자가 아니라는 걸 깨닫게 해준 소중한 시간이었다” - 최영미 시인
앞서 최영미 시인은 과거 고은의 성추행 전력을 밝히며 문학계 미투 운동을 주도했다.
하지만 또 다른 성추행 의혹을 주장한 박진성 시인은 1000만원을 배상해야 한다.
해당 내용을 보도한 언론사도 포함됐다.
지난해 말 문단 내 성폭력을 고발한 시 <괴물>을 발표해 ‘미투 운동’을 촉발한 최영미 시인이 고은 시인의 시가 초·중·고 교과서에서 빠지게 된 것에 대해 “반대한다”는 입장을 3일 밝혔다. 최 시인은 <괴물>을 통해
"황홀에 찬 그의 주름진 얼굴이 지금도 잊히지 않는다."
때가 되면 해당 시인의 실명을 밝힐 의사가 있다고도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