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etaemin

전두환이 다음 달 '전두환 회고록'을 출간한다. 그러나 어떤 경로인지는 확실치 않지만, 하필 박근혜 전 대통령이 법원에 출두한 오늘(30일) 연합뉴스, 뉴스1, 동아일보, 조선일보, 국민일보 등이 이 책을 입수해 현
박근혜-최순실 관계의 ‘뿌리’를 증언하는 책이 나왔다. 박 대통령이 최태민 목사와 그의 부인 임선이, 둘째 딸 최순실 등에 차례로 절대적으로 의존했다는 주장이 담겼다. 최태민의 의붓손자인 조용래씨가 쓴 '또 하나의 가족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비선실세' 최순실씨(61·구속기소) 등 최씨 일가의 불법적 재산형성 및 은닉의혹과 관련해 이들 일가의 재산규모를 약 2730억원으로 파악했으나, 불법적 재산형성 혐의를 발견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최태민의 아들이자 최순실의 이복 오빠인 최재석 씨가 한국일보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최태민이 생전에 박근혜 대통령 만들기를 위해 1조 원을 목표로 돈을 끌어모았으며 최태민과 최순실의 은닉 재산이 스위스에 집중되어 있다고
김영재 원장 한국일보에 따르면 세월호 참사 당일 김 원장이 박 대통령에게 프로포폴 등을 처방했는지를 규명하기 위해 김 원장의 프로포폴 처방 기록 서명의 필적 감정과 당일 골프를 쳤다는 그의 동선 추적 등 과학 수사도
‘우병우의 장인 고 이상달씨와 최순실씨의 아버지 최태민씨가 호형호제할 정도로 가까운 사이였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5일 방송된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처가와 한때 가까운 사이였다는 한 제보자의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이 지난 11월말 박근혜 대통령의 처신을 두고 "야동까지 나와야 되나"라고 말했던 까닭을 23일 한 라디오 방송에서 밝혔다. 당시 정 전 의원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박근혜-최순실
박정희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을 역임했던 김정렴(92) 씨가 동아일보와 인터뷰에서 40년 전에도 박근혜 대통령이 최태민의 청탁을 청와대에 전했다고 회고했다. “육영수 여사 서거 후 큰 영애(박근혜 대통령)가 업체 두 곳의
SBS TV 탐사보도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는 이번 주 국정 농단 사태를 낳게 한 박근혜 대통령과 최태민·최순실 일가의 40년 넘게 이어져 온 유착의 비밀을 추적한다. 제작진은 오는 26일 밤 11시 5분 1천54회
2007년 한나라당(현 새누리당) 대선 후보 경선 당시 박근혜 후보와최순실씨 가족에 대한 의혹을 제기해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유죄를 받은 김해호씨가 23일 서울고법에 재심을 청구했다. 당시 제기한 의혹 중 상당수가 '비선실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