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esunsilteukgeom

박근혜 대통령의 제3자 뇌물수수 혐의 등 비위 의혹을 수사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에 한층 속도가 붙으면서 국민의 특검에 대한 기대와 성원도 함께 커지고 있다. 특검이 김재열 제일기획 스포츠사업 총괄사장과 모철민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21일 최순실의 딸 정유라의 체포영장을 발부받자 최순실 측은 정유라에게 죄가 없다며 반발했다. 최씨 모녀의 변호를 맡고 있는 이경재 변호사(67·4기)는 이날 취재진과 만나 "이화여대 입학과 학사관리
이재용(48) 삼성전자 부회장이 박근혜 대통령과 독대한 지난해 7월께 최순실씨가 박근혜 정부의 비선실세로 움직인다는 사실을 인지한 정황을 특검이 파악한 것으로 20일 확인됐다. 이 부회장은 앞서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에서
현 정부 '비선 실세'로 행세한 최순실(60·구속기소)씨가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으로부터 정부 고위 관계자들의 인사안을 발표 전에 미리 받아 보고 명단을 일부 고쳐 다시 박근혜 대통령 측에 보낸 사실을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의 특별검사로 임명된 박영수 특검은 "오로지 사실만을 바라보고 수사하고, 수사로 말씀을 드리겠다"며 "좌고우면하지 않고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히 수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특검은 이날 서울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 특검'으로 박영수 전 서울고검장을 임명하며 그동안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해 온 검찰에 고마움을 표했다는 소식이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박 대통령이 특검을 임명하면서 "이번 특검 수사가
정부는 22일 국무회의에서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임명법'(특검법) 공포안을 상정해 심의·의결한다고 국무조정실이 21일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국회는 17일 오후 본회의를 열어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임명법'(특검법)과 '국정조사계획서 승인' 안건을 심의·의결했다. 특검법 표결 결과 찬성 196명, 반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