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esunsil-gukjeongjosa

국회의 '최순실 국정농단' 청문회에 정당한 이유 없이 불출석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윤전추 전 청와대 행정관(38) 등에게 유죄가 선고됐다. 일부 피고인에 대해선 출석 요구서의 부적법성이 인정돼 무죄가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국회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국회 청문회 위증 혐의로 특검에 고발하기로 결정했다. 국회 '최순실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의 마지막 활동이었다.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가 9일 마지막 '최순실 청문회'를 열지만, 조윤선 문화체육부 장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안봉근 전 청와대 비서관 등 핵심 증인들이 대거 불출석함에 따라 맥빠진 청문회가 될 전망이다. 청문회에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22일 국회 '최순실 국정조사' 5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한결같은 답변을 이어갔다. 모른다, 그게 아니다, 그런 적 없다 등등. 반면 우 전 수석의 표정 만큼은 정말 다양했다. 그는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이 '최순실을 몰랐다'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주장과 배치되는 내용을 공개했다. 노 전 부장은 22일 국회 '최순실 국정조사' 5차 청문회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차은택의 법조 조력자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은 22일 "'최순실 게이트' 관련 여러 사실에 대해, 제가 사전에 좀 더 세밀히 살펴 미리 알고, 막고, 그렇게 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우 전 수석은 이날 국회 '최순실
"자세 바르게 한 번 해보세요!" 국회 '최순실 국정조사특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성태 새누리당 의원이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호통을 쳤다. 김 위원장은 22일 5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우 전 수석의 '태도
'세월호 7시간'의 열쇠를 쥔 것으로 지목된 조여옥 전 대통령경호실 간호장교가 박근혜 대통령의 필러·리프팅 시술, 프로포폴 주사 주입 등을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22일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22일 국회 '최순실 국정조사' 5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역시 만만치 않은 상대였다. 우 전 수석은 예상대로 이날 국조특위 위원들의 집중 질의를 받았다. 그러나 그는 노련하게 질문을
국회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특별위원회는 22일 제5차 청문회 출석을 거부한 최순실 씨 등 증인 12명에 대해 이날 오후 2시까지 출석하도록 동행명령장을 발부했다. 동행명령 대상은 최 씨를 비롯해 안종범 전 청와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