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eseungho

계약직 아나운서들은 최승호 사장에 ‘직장내 괴롭힘 신고’ 메일을 보냈다.
“줄일 부분은 과감히 줄이겠다”
"이영자님은 누구보다 세월호 참사에 대해 안타까워했다고 들었다"
자신이 현 정권의 공공연한 블랙리스트라고 했다
이 강연에서 김태호PD는 “약 400개의 스크린을 잡아서 국내 최초로 버라이어티를 극장에서 상영해보자”란 계획도 있었지만, “후반 작업과 촬영을 진행하면서 토요일 저녁에 나가는 '무한도전'은 과연 누가 책임질 것인가
최승호 MBC 사장이 향후 MBC의 콘텐츠 제작 방향성에 대해 전했다. 선택과 집중을 위해 드라마 제작 편수 감소와 예능 파일럿 제작 활성화를 선언했다. 특히 예능 시즌제 도입을 선언, 이전과는 달라질 MBC 제작 환경에
김장겸 전 <문화방송>(MBC) 사장 체제에서 선임된 문화방송 이사들이 억대 규모의 ‘특별퇴직위로금’을 요구하며 사퇴를 거부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다. 12일 문화방송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최승호 신임 사장이 취임한
배우 김옥빈이 MBC 신임 사장이 된 최승호 PD와의 인연을 전했다. 11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는 영화 '1급기밀'(홍기선 감독)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김상경, 김옥빈, 최무성, 최귀화, 김병철이
2012년 파업 당시 해직됐던 이용마 기자가 5년 만에 MBC로 복귀했다. 이용마 기자는 11일 오전 최승호 신임 MBC 사장과 정영하 기술감독 등 총 5명과 함께 상암동 MBC 사옥에 출근했다.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저희 MBC는 신임 최승호 사장의 취임에 맞춰, 오늘(8일)부터 뉴스데스크 앵커를 교체하고 당분간 뉴스를 임시체제로 진행합니다. 저희들은 재정비 기간 동안 MBC 보도가 시청자 여러분께 남긴 상처들을 거듭 되새기며
12월 7일, 최승호 전 뉴스타파 PD가 MBC의 새로운 사장으로 취임했다. ‘PD수첩’의 간판 앵커에서 해직된 후 1997일 만에 사장으로 돌아온 것이다. 이날 최승호 사장은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임기 중에
MBC 뉴스데스크가 최승호 MBC 사장 후보자의 선임 소식을 보도했다. 최 후보자는 7일 방송문화진흥회 임시이사회를 통해 새 사장 후보자로 선임됐다. 최 후보자는 2012년 공정방송을 요구하는 파업에 참여했다가 MBC에서
최승호 '뉴스타파' 피디가 MBC 새 사장으로 결정됐다. 2012년 공정방송을 요구하는 파업에 참여했다가 MBC에서 해직당한 지1997일 만에 사장으로 '복직'한 셈이다. '뉴스1'에 따르면,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는
MBC 신임 사장 최종후보로 최승호 뉴스타파PD와 임흥식 전 논설위원, 이우호 전 논설위원실장 등 3명으로 압축됐다.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는 30일 오후 임시이사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사장 공모 지원자 13명에
최승호 MBC 전 PD가 MBC 사장에 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미디어오늘'에 따르면, 최 PD는 20일 오전 미디어오늘과 한 인터뷰에서 이런 뜻을 밝혔다. MBC 해직 PD인 그는 현재 독립 언론 뉴스타파 PD로
영화 '공범자들'이 인터넷에 무료로 공개되자 다시 시선을 끌고 있다. 22일 오전 10시 현재 뉴스타파 유튜브에 게시된 영화 '공범자들'은 조회 수 44만2천여회를 기록했다. 지난 20일 영화를 무료로 공개한 지 이틀만이다
우리는 망가진 것을 손쉽게 조롱하고 비난하지만 정작 그 조롱과 비난에 어울리는 당사자들은 죄책감을 느낄 양심이 없고, 관심도 없다. 정작 그런 조롱과 비난에 직면해 양심의 가책을 느끼는 건 그럴 필요가 없는 이들이다. 어쩌면 여기서 우리는 또 다른 어떤 질문과 맞닥뜨린다. '우리는 정말 언론이 필요한가?' 그렇다면 '우리는 어떻게 언론을 지킬 수 있을까?' 그렇다. 어쩌면 우리는 타락한 언론사를 외면해버리면 그만이라고 믿었던 것일지도 모른다. 비난하고 손가락질해서 광장에서 밀어내버리면 끝나는 일이라고 단정한 것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타락한 공영방송사는 독버섯처럼 방치될 뿐이다.
법원이 이명박·박근혜정부 시절 공영방송의 문제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공범자들'의 상영을 금지해달라는 MBC 측의 요청을 기각했다. 영화는 예정대로 17일 정상 개봉할 수 있을 전망이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
그것은 부채감의 표정이었다. 그것은 내 일이 아니다. 내가 맞은 총칼이 아니요, 내 가족이 흘린 피가 아니다. 그러나 눈을 감아버릴 수 없는 사람, 돌아서 떠날 수 없는 사람의 표정이다. 어제까지도 만난 적 없는 그저 타인의 싸움을 마음에 떠안은 사람의 표정이다. 결국 포장도로 위로 흐르는 피를 향해 차를 돌리는 표정이다. 내게 이 영화는 이 표정 하나로 남았다. 그런데, 이 표정 왠지 익숙하다. 영화 말고 어디서 봤던 것 같다. 그게 어디였을까 며칠을 더듬다가 최승호 선배의 〈공범자들〉 시사회를 찾았다. 그리고 발견했다. 여기였구나. 그 수많은 부채감의 표정들. MBC에서 내가 봤던 싸움의 표정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