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eryonghae

이제 김영철 대신 최룡해가 비핵화 협상을 주도할 전망이다.
리수용. ⓒAP 북한이 노동당 제7차 대회 이후 처음 발표한 국가장의위원회 명단에서 최룡해 정치국 상무위원과 리수용 노동당 정무국 부위원장(과거 당 비서에 해당)의 급부상이 가장 두드러졌다. 이는 북한이 21일 발표한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최측근인 최룡해 노동당 비서의 5촌 조카로 추정되는 인물이 부산에서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혐의로 구속됐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중국동포 오기범(44)씨 등 2명을 보이스피싱 혐의로
북한 최룡해 노동당 비서가 최근 공식 서열에서 박봉주 내각 총리에 다시 밀린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끈다. 조선중앙방송 등 북한 매체는 지난 18일 김정일 당사업 시작 51주년 중앙보고대회 소식을 전하며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특사 자격으로 러시아 방문 길에 올랐던 최룡해 북한 노동당 비서가 탄 특별기가 17일 평양으로 회항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스크바 외교 소식통은 "이날 오전 평양을 떠나 러시아로 향하던 최
북한이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특사로 최룡해 노동당 비서를 러시아에 보내기로 한 것은 러시아와의 관계를 한 차원 끌어올려 국제사회에서 고립된 상황을 돌파하려는 시도로 분석된다. 핵 문제와 인권문제로 국제사회에서
북한은 4일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일행이 인천 아시안게임 폐막식 참석을 위해 평양을 출발했다고 보도했다. 조선중앙방송과 평양방송은 이날 오전 9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이며 조선인민군 총정치국장인
총정치국장서 당비서로 좌천…재기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장성택 숙청 후 북한 김정은 체제의 '2인자'로 위세를 떨쳤던 최룡해가 결국 권력의 정점에서 추락하는 운명을 맞았다. 최룡해의 좌천 배경은 아직 확인되지 않지만, 업무
13기 최고인민회의 첫 회의, 김정은 제1국방위원장 재추대 ‘교체설’ 김영남·박봉주 유임, 체제 안정·지속성에 무게실려 북한이 9일 13기 최고인민회의 첫 회의를 열고 최룡해 인민군 총정치국장을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약 53% 교체…김경희 포함되고 김여정은 진입 안해 '장성택계' 인물 대부분 건재…문경덕·로성실 탈락 북한이 11일 김정은 시대를 이끌어 갈 신(新) 실세가 대거 포함된 제13기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 당선자 687명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