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emongryong

새 역사 국정교과서가 편찬기준을 밝히지 않고, 집필이 시작됐다. 조선일보 1월28일 보도에 따르면 “새로 만드는 국정(國定) 역사 교과서의 '편찬 기준'이 이미 이달 중순 확정돼, 이를 바탕으로 집필진이 교과서를 쓰기
성희롱 의혹으로 국정 역사교과서 대표필진에서 사퇴한 최몽룡 서울대 명예교수가 "국정교과서에 걸림돌이 되지 않으려 사퇴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최 교수는 6일 오후 3시 40분께 서울 여의도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몽룡 서울대 명예교수가 국정교과서 대표 집필진으로 선정된 지 이틀 만에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6일 채널A에 따르면, 최몽룡 교수는 이날 기자 성희롱·성추행 논란이 불거지자 대표 집필진에서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최
[업데이트] 오전 11시 30분 국정교과서 대표 집필진 중 한 명인 최몽룡 서울대 명예교수가 기자들에게 부적절한 언행과 행동을 수차례 한 것으로 전해졌다. 6일 조선일보와 MBN에 따르면, 최몽룡 교수는 4일 오후 조선일보
"올바른 하나의 역사 교과서"를 만들겠다는 정부는 4일 대표 집필진 6명 중 확정된 2명을 공개했다. 둘은 논란이 되는 근현대사가 아닌 고대사, 상고사가 전문이다. 좌: 신형식 이화여대 명예교수(76세) 고대사 우: 최몽룡
국정 역사교과서 대표 필진인 최몽룡(69·고고미술사학과)서울대 명예교수는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이렇게 강조했다. "정부를 믿어야 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그는 "현대사 부분에 논란이 많은데 그 부분에 대한 생각은 그쪽
신형식 이화여대 명예교수와 최몽룡 서울대 명예교수가 '국정교과서'의 대표 집필진으로 참여한다. 연합뉴스가 김정배 국사편찬위원장의 4일 기자회견을 보도한 바에 따르면, 대표 집필진은 신형식 교수와 최몽룡 교수 등 시대사별
최장수 고고학 교수인 최몽룡 서울대 명예교수를 비롯한 원로 교수 예닐곱명이 단일 교과서 집필진으로 참여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3일 학계에 따르면 최 명예교수 등 일부 원로 교수는 오는 4일 예정된 국사편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