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ejongbeom

최종범은 현재 법정구속된 상태다.
최씨는 지난 7월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주변의 만류에도 스스로 영상의 존재를 밝혔던 구하라.
2심에서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받은 최종범.
다만 불법촬영 혐의는 무죄가 유지됐다.
재판부는 피해자에게 책임을 묻는 말을 서슴지 않았다.
최종범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촉구한 고인의 친오빠.
”가중 요소가 하나라도 있으면 구속 수사를 원칙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