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궁민은 단역을 하면서 배우의 꿈을 키웠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았다.
20년 전에만 해도 유재석은 '무명'이었다.
최근 '지플랫'이라는 활동명으로 가요계에 진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