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eja

'다큐플렉스' 약 50분 분량 중 8분 가량이 최자의 이야기다.
설리 사망 원인을 최자의 탓으로 돌리며 그를 비난하는 악플이 이어지고 있다.
두 사람은 과거 공개 연인이었다.
홍수현과의 열애 소식을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다이나믹 듀오의 최자가 전 여자친구 가수 설리와의 재결합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8일 다이나믹 듀오는 서울 마포구 합정동 신한류플러스에서 '쇼미 더 토크'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들은 Mnet '쇼미더머니6'를 마친
힙합 듀오 다이나믹듀오 최자가 가수 겸 배우 설리와의 재결합설을 세번째 부인했다. 세 차례 부인에도 의혹은 여전하다. 도대체, 뭐가 문제인 것일까. 최자 소속사 아메바컬쳐 측은 16일 OSEN에 "최자와 설리의 재결합설은
다이나믹 듀오의 최자와 가수 설리가 2년 7개월 만에 헤어졌다. 설리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이 소식에 대해 “좋은 선후배 사이로 남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소식에서 문득 떠오른 궁금증 하나. 왜 연예인 커플은
다이나믹듀오 최자와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이별했다.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는 이를 공식으로 인정하며 두 사람의 관계를 확실하게 했다. SM엔터테인먼트는 6일 OSEN과의 전화통화에서 “설리와 최자가 헤어졌다. 좋은
최자의 인스타그램에 댓글을 남긴 여러 인스타그래머들은 "설리 진짜 좋아하긴 하냐", "설리가 하는 행동 하나도 안 멋있고 용감하지도 않다" 등 비판 섞인 목소리를 냈고, 반면에 "이게 왜 최자 탓이냐"는 반응도 있었다
그룹 에프엑스 출신 배우 설리가 팔 부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왔다. '지라시'를 통해 돌고있는 남자친구 최자와의 불화설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24일 오후 설리가 손목 부상으로 인해 응급실에 다녀왔다는 소문이
최자가 설리와의 '풀 러브 스토리'를 밝혔다. 25일 방송된 파일럿 방송 SBS '디스코'에서는 자신과 관련된 연관 검색어를 살펴보고 지우고 싶은 검색어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탁재훈을 비롯 김성주, 이유리
설리는 그저 자신이 원하는 것을 거듭 전시한다. 게임의 룰을 지배한다. 아이돌 스타에게 대중이 기대하는 이미지를 충족시켜주는 대신 자신이 원하는 삶을 적나라하게 꺼내 보인다. 놀랍지 않은가. 솔직히 나는 한국에서 이렇게까지 자기 욕망을 거리낌 없이 드러내는 아이돌 스타가 등장할 것이라 예상해 본 적이 없다. 마치 김연아의 트리플 컴비네이션 점프를 보는 것만 같다. 주저하지 않고 뛰어올라 차분하게 착지한다. 그리곤 뒤돌아 보지 않고 제 갈 길로 가버린다.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두고 설왕설래하거나 말거나 자기 일상을 마음대로 전시할 권리를 충실히 이행한다.
설리가 올린 사진 하나로 한국 사람들의 '우리나라답고 구린 특성'이 드러난다고 생각하니 영국의 작가인 트레이시 에민의 작품 '나와 함께 잤던 모든 사람들 1963-1995'이 떠오른다. 당시 32살의 비교적 젊은 작가였던 트레이시 에민은 텐트 안에 자신과 함께 잤던 사람 102명의 이름을 패치의 형태로 붙였다. 당시 영국의 언론 및 대중이 그녀를 향해 삿대질하던 관점이 설리를 향해 지금 쏟아지는 비판들과 비슷하다. '관심 종자', '트레이시 에민은 예술과 성을 상품화한다'. 그러던 때가 있었는데 그게 벌써 1995년이다. 지금은 2016년이다.
그룹 f(x)(에프엑스) 멤버였던 설리가 남자친구인 다이나믹듀오의 최자와 함께한 사진을 대량 공개했다. 지난 2013년 열애설이 불거지고, 2014년 열애를 인정한 두 사람이 데이트 장면을 공개한 것은 처음이다. 지난
다이나믹 듀오의 최자와 설리의 사랑은 정말 예쁜 것 같다. 지난 11월 18일 설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듣자마자 눈물이 나오던 곡'이라며 다이나믹 듀오의 가사를 캡처해 올렸다. 해당 가사는 '죽은 듯 자빠져 한 숨
다이나믹 듀오의 '최자'가 JTBC의 음악 예능 프로그램 '슈가맨'에서 연인에게 보내는 듯한 랩을 선보였다. 최자는 “다들 미친놈이래 나 보고. 미련한 곰이래 너 보고. 우린 안 고민해 주위 시선 아직 차가워도 서로를
걸그룹 에프엑스의 멤버 설리와 힙합듀오 다이나믹듀오의 멤버 최자가 연인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 두 사람의 소속사 측 관계자는 16일 OSEN과 통화에서 두 사람의 심야데이트에 대해 "잘 만나고 있는 것 같다"며 "그러니까
분실된 지갑 사진이 온라인에 유포돼 화제를 모으고 있는 다이나믹듀오의 최자 측이 "그 사진을 온라인에 올린 사람에 대해서는 좌시하지 않겠다"고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최자의 한 관계자는 25일 OSEN에 "사진 속 지갑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