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eeunyeong

한진해운이 채권단에 자율협약을 신청하기로 결정하면서 한진해운 전 회장으로 특수관계자이던 최은영 유수홀딩스 회장 일가가 보유 주식을 처분한 시점을 놓고 손실 회피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금융당국은 최 회장 일가의 주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