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해자가 장난감 화살의 끝을 뾰족하게 깎아 벌어진 참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