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peuraseu

그리스 의회가 약 107조원 규모의 3차 구제금융을 받기 위해 국제채권단이 전제조건으로 내건 2차 개혁법안을 통과시켰다. 국제채권단은 전제조건이 충족됨에 따라 그리스 정부와 즉각 3차 구제금융 협상을 개시, 다음달 하순까지
문제는 부채탕감 없이 긴축만을 강제하는 현재의 구제금융으로는 그리스의 부채문제가 지속가능하지 않다는 것이다. 실제로 국제통화기금은 그리스의 국가부채비율이 2022년에도 GDP의 170퍼센트에 달할 것이며, 문제 해결을 위해 상당한 부채탕감이나 30년의 상환연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대로라면 몇 년 후 그리스가 부채를 갚지 못해 다시 그렉시트의 위험에 처할 가능성이 높고, 현재의 불균형이 지속된다면 다른 남유럽 국가들도 비슷한 지경에 처해 유로존의 유지가 어려워질 수도 있다. 따라서 부채탕감이나 긴축의 완화 없이는 그리스의 비극은 끝나지 않을 것이며 다음 막의 비극의 주인공은 유럽이 될 것이라고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어리석은 인간이 자초한 이 현대의 비극에서 카타르시스의 순간은 결코 오지 않을지도 모른다.
그리스 집권당 급진좌파연합(시리자)이 16일(현지시간) 3차 구제금융 협상 개시 조건인 개혁법안 처리 과정에서 심각한 내분이 벌어졌지만 알렉시스 치프라스 총리는 일단 부분 개각으로 봉합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표결에서
업데이트 : 2015년 7월13일 17:00 (주요 내용 추가) 업데이트 : 2015년 7월13일 17:50 (주요 내용 추가) 그리스에 대한 3차 구제금융을 개시하기 위한 합의가 이뤄져 '그렉시트'(그리스의 유로존
독일 재무부 ‘한시적 그렉시트’ 검토 파문 독일에 대한 비난은 지난 주말 독일 재무부의 문서가 보도되면서 폭발했다. 독일 정부가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5년 간 그리스를 유로존에서 탈퇴시켜야 한다’는 주장 등을 검토했다는
그리스가 '3차 구제금융'을 받기 위해 9일(현지시간) 채권단에 제출한 개혁안에는 연금 삭감과 부가가치세 개편, 국방비 감소 등의 내용이 담겨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통해 2년간 재정지출을 130억 유로(15조1천억원
"이런 승리를 한 번 더 거두면 우린 끝장이다." 그리스의 피로스 장군은 기원전 280년에 로마를 무찌르고 이렇게 말했다. 그의 군대가 엄청난 고통을 겪고 희생자를 너무나 많이 냈기 때문이다. 여기서 유명한 '피로스의 승리'라는 표현이 생겼다. 중요한 시기인 이번 주에 유럽 역시 공포를 정복하고 한때 유럽이 가졌던 위대함의 징후를 보여주길 바란다. 그리고 치프라스의 승리가 피로스의 승리가 되지 않길 바란다. 모든 유럽인이 공유할 수 있는 승리, 즉 신성한 긴축정책의 종말이길 바란다. 유럽을 두 동강 내고 있는 것은 이런 정책이지 그리스인들이 아니다.
그리스 유클리드 차칼로토스 그리스 신임 재무장관은 6일 그리스 국민투표 결과와 향후 협상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했다. 유클리드 차칼로토스 신임 그리스 재무장관은 6일(현지시간) "그리스의 국민투표 결과는 독자 생존이
서방 언론이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에게 비판의 날을 세우고 있다. '철없는 어린애를 대접할 이유가 있느냐'는 거친 말까지 나왔다. 최대 채권국인 독일 일부 언론에는 자신의 머리에 총을 겨누는 치프라스 총리의 사진이
그리스는 1974년 군주제가 무너질 당시 국민투표를 했다. 왕이냐 공화제냐의 분명하고도 간단한 선택이었고 국민은 공화제를 택했다. 41년 만에 치러지는 이번 국민투표는 사정이 달라 보인다. 국제채권단의 제안에 대한 찬반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