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bakdanche

변호인단 총 사퇴와 함께 재판 출석을 거부한 박근혜 전 대통령에 국선 변호인이 선정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는 19일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속행공판을
검찰이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65)을 소환해 11시간째 조사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박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 역시 검찰 인근에서 "탄핵무효"를 계속해서 외치고 있다. 이들은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조사가 끝날 때까지
촛불집회가 지난 주말에 열린 20차 집회로 매주 토요일에 여는 집회를 일단락 지은 가운데 18일 탄핵 무효를 주장하는 집회만 열린다. 박사모 등 친박단체들이 모인 ‘대통령 탄핵무효 국민저항 총궐기 운동본부’(국민저항본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대선 가도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어 가짜 뉴스의 표적이 되곤 한다. 그중 가장 자주 도는 가짜 뉴스가 바로 '문재인 미래 내각'이다. 최근 박사모 등 보수 단체들 사이에서 돌고 있다는 이
경찰이 16일부터 탄핵 과정에서 특검과 헌법재판관에게 협박을 가한 친박 단체 주요 인사들을 소환하기 시작했다. 그 중 장기정 자유청년연합 대표가 포함되어 있는데 그가 소환된 이유는 아래와 같다. JTBC는 장 대표가
지난 10일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전 대통령을 파면한 이후 '친박단체'들은 태극기 집회를 열어 탄핵 무효를 주장했다. 당시 3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는데, 이 중 한 남성은 함께 집회에 참여한 다른 남성이 경찰버스를 탈취하던
네이버 지도에 따르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저 바로 옆으로 삼릉초등학교의 후문이 보인다. 그런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자택 앞에서 집회를 여는 건 ‘불법’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서울시 강남구의원인 여선웅
국립대구과학관에서 촬영 중인 영화 '강철비'(감독 양우석)의 세트를 놓고 친박단체 등이 항의하며 집회를 준비하고 있다. 전쟁에 돌입한 남북한을 무대로 하는 '강철비'의 제작사 ㈜모팩앤알프레드는 대구과학관과 촬영 업무협약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