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lmyeonjo

미국인들은 지금 추수감사절 기념 중
이 기괴한 칠면조의 군무를 해석할 길이 없어 사람들이 혼란에 빠졌다. 이 영상은 트위터 사용자 '@The Real_JDavis'가 올린 영상이다. 15 마리의 칠면조가 고양이의 사체를 둘러싸고 질서 정연하게 의식을 치르듯
매년 11월 마지막 목요일에 기념하는 추수감사절은 미국의 고유명절이다. 아메리카 대륙으로 건너온 초대 유럽인들이 그해의 추수를 감사했던 마음을 기리는 날이다. 그런데 이날 꼭 등장(딴은 희생된다는 주장도 있음)하는 정체가
우리는 지금까지 잘못된 방법으로 동물들과의 커뮤니케이션을 시도해왔는지도 모른다. 가서 말을 걸어보라는 엄마의 말에 2살 아기는 아주 독특한 언어로 말을 건다. 그리고 저 멀리의 칠면조들 역시 응답한다. h/t VVV
미국 샌프란시스코 공항의 검색대. 미국 ‘KTVU’의 기자 프랭크 서머빌은 검색대에서 줄을 서 있던 도중 신기한 광경을 목격했다. 난데없이 칠면조 한 마리가 검색대 주변을 어슬렁거리고 있었던 것이다. 흔히 기내에는 동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올해 '칠면조 사면식'에서 몹쓸 개그실력을 선보였다는 소식이다. 미국 최대 명절 추수감사절을 하루 앞둔 25일(현지시간), 오바마 대통령은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칠면조 사면식'을 거행했다. 칠면조
미국의 터키는 원래부터 어마어마하게 거대하고 뚱뚱한 줄 알았는데 복스의 이 비디오를 보면 칠면조들이 예전에는 무척이나 날씬했던 모양이다. 지난 20세기에 대체 미국의 칠면조들에겐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이 영상에 의하면
미국 추수감사절에 빠지지 않는 것이 칠면조 요리다. 온 가족이 모여 칠면조 요리를 먹으며 서로의 안부를 묻기도 하고, 화목한 시간을 보내는 게 추수감사절의 전통적인 풍습이다. 매번 있는 추수감사절을 떠들썩하게 보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