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reunobil

지금 왓챠플레이에서 스트리밍할 수 있다.
오는 14일 왓챠플레이에서 국내 최초로 공개된다.
체르노빌 원자력발전소에서 발생한 폭발사고를 다룬 드라마다.
실제로 많은 환경주의자들이 현재 원자력 발전을 더 개발하고, 그 이용을 확대하고, 미래를 향한 징검다리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가장 유명한 사례부터 꼽아보도록 하자. '가이아 이론'. 다들 들어봤을 것이다. 정규 교육 교과서에 나오는 개념이니 말이다. 지구를 하나의 거대한 생명체로 간주하고 그 생명체가 스스로 균형을 유지하고자 한다는 발상으로, 영국의 과학자 제임스 러브록이 1972년 주창한 것이다. 그리고 그 제임스 러브록은 2004년, 영국의 신문 〈인디펜던트〉(Independent)에 한 편의 기념비적 칼럼을 기고했다. 제목은 다음과 같다. '원자력 에너지는 유일한 친환경 해법이다(Nuclear power is the only green solution)'
대한민국의 명운을 건 위험한 도박이 진행 중인 고리 원전에 정부는 다시 또 2개의 원전(신고리 5,6호기)을 추가 건설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부산 시민들은 이러한 사실을 알고 있을까요? 안타깝게도 그린피스가 한국갤럽을 통해 부산시 거주 19세 이상 성인남녀 1,200명을 대상으로 지난 3월에 실시한 여론 조사에서, 응답자의 84%가 신규 원전 건설 계획을 모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산 시민들의 삶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국가 정책이 이렇게 시민들이 모르는 채로 진행되는 것은 명백히 잘못된 일입니다.
원전 발전소 주변 마을에 사람의 발길이 모조리 끊긴 것은 아니다. 이와 같이 늑대를 사냥하러 오는 사냥꾼들이나, 스릴을 즐기기 위해 직접 방문하는 사진작가들도 있다. h/t Reuters 발전기 주변 버려진 마을의 강에서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허핑턴포스트US의 Decades After Chernobyl, Wildlife Thriving Inside Exclusion Zone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프리피야트는 5만 명의 거주자를 지닌 도시였다. 그러나 지난 1986년 체르노빌 핵발전소 사고 이후 도시는 완벽하게 지워졌다. 절대 프리피야트를 방문할 수 없을 사람들을 위해, 레인 같은 Urbex의 포토그래퍼들은 버려진
우크라이나 체르노빌 원전 부근에서 지난 4월 28일 산불이 발생했다. 허핑턴포스트 일본판에 의하면 우크라이나 정부는 긴급 부대를 파견해 소방 작업을 진행 중이다. 체르노빌 원전에 큰 영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여우는 정말이지 신비로운 동물이다. 여우는 기민하고 장난기가 많으며 고독을 즐기고, 믿기 어렵겠지만, 사냥을 위해 지구의 '자기장'을 눈으로 볼 수 있다고 한다. 그러나 여기 이 체르노빌의 여우를 보면 여우의 특징을
방사성 물질 누출 위험에 처한 우크라이나 체르노빌 원전의 2차 사고를 막기 위한 작업이 제때에 이루어질 수 있을까. 우크라이나는 현재의 어려운 정치·경제 상황에도, 체르노빌 원전 사고 원자로에 추가 방호벽을 설치하는
우크라이나 북부의 '체르노빌'은 1986년 원전사고 이후 폐쇄된 곳이다. 전문 촬영감독인 대니 쿠크( Danny Cooke)는 2014년 초, CBS 뉴스팀과 함께 이곳을 촬영할 기회를 얻었다. 그가 찍은 영상은 지난
체르노빌 원전에 방사선 차단 위한 초대형 돔 건설 1조 5500억 들여 자유의 여신상 덮을 수 있을 규모로 원전의 위험성을 상징하는 사건이 체르노빌 원전 폭발 사건이다. 체르노빌은 원전에 문제가 생기면 해결이 얼마나
최근에는 많은 수의 UFO가 동시에 등장하는 영상도 많이 촬영되고 있다. 다음 영상은 2011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목격된 수십대의 UFO 스마트폰, 사진기, 캠코더 등 동영상을 찍을 수 있는 기기의 보급이 늘어나면서
홀리 모리스는 글로브 트레커와 내쇼널 지오그래픽을 포함한 많은 TV 채널을 위해 일하는 다큐멘타리 감독이다. 현재 그녀는 1986년도에 원자력 발전소 폭발 사고가 있었던 체르노빌에서 '체르노빌의 바부시카(The Babushka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