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opbo

일반인이 되고 보니, 이젠 몸에 완전히 밴 CIA에서 습득한 업무능력이 아무 쓸모가 없다. 혹시 누가 나를 미행하는지 뒤를 조심할 필요가 없다(한동안은 기자와 사진작가들이 내 뒤를 쫓았다). 금고 비밀번호를 외울 필요는 없다. 하루를 마치며 책상을 꼭 정리하는 습관도 필요 없다. 가발이 갑자기 벗겨진 이상한 내 모습을 걱정할 필요도 없다. 새로운 사람을 만날 때 그에 맞춘 내 정체, 내 이름을 기억하려고 애쓸 필요가 없다. 난 단순히 발레리 플레임이다. 아내와 쌍둥이 엄마인 전 스파이.
북한이 16년 만에 공작원 지령용으로 사용하는 난수방송을 재개했다. 북한 평양방송은 지난 15일 정규 보도를 마친 00시 45분부터 12분 간 여성 아나운서의 목소리로 "지금부터 27호 탐사대원을 위한 원격교육대학 수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