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onjeongbae

그 이유가 무엇인지 국민들도 다 알고 있다고 말했다
천정배 국민의당 전 공동대표는 26일 "패자부활전이 있는 나라를 만들겠다"며 가계부채 대책을 제시했다. 천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블로그에 글을 올려 "신용불량자 150만명에 대해 경제적 대사면과 복권을 단행하여 정상적인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18일 "탄핵 인용 후 혼란과 불안은 '문재인 공포증'을 가져오고 후보 비교우위론으로도 국민의당이 승리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세론으로 오만하거나 역선택 운운하며
다시 저녁이 있는 삶이다.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은 7일 "반패권과 반기득권을 지향해온 국민주권개혁회의와 국민의당이 바로 새로운 개혁세력의 중심이자 정권교체를 이루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건설할 주역"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천정배 상임공동대표가 29일 '4·13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파동'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며 당 대표직에서 사퇴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브리핑을 갖고 "이번 일에 관한 정치적
새누리당 정진석 신임 원내대표는 '협치와 혁신'을 강조한 당선 일성대로 공식업무 첫날인 4일 정의화 국회의장과 야당 지도부를 직접 예방하는 것으로 첫 행보를 시작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부터 김광림 정책위의장과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공동대표는 26일 박근혜 대통령의 경제정책을 비꼬는 듯한 발언을 했다. 안 대표는 이날 경기도 양평에서 개최한 국회의원 당선인 워크숍에서 김상조 한성대 교수로부터 부실기업 구조조정과 양적완화 등에
"사실은 호남당이면 어떻습니까?" 이것은 '(새정치를 하겠다는) 국민의당이 호남당으로 전락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한 국민의당 천정배 공동대표의 답변이다. 천 대표는 1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수도권에서
국민의당이 안철수 상임공동대표와 천정배 공동대표, 김한길 의원, 박지원 의원 등에 대한 '단수공천'을 확정했다. 국민의당은 14일 최고위원회의와 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열어 이런 내용을 담은 3차 공천 심사 결과를 의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