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ongyeongja

'미인도'는 가짜라고 생전에 밝힌 천경자 화백의 자필 공증 확인서의 사본이 공개됐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미인도 사건 고소인·공동변호인단이 2월 7일 공개한 확인서 사본에는 천 화백이 "1991년 4월 1일 과천
25년간 위작 시비가 일었던 고(故) 천경자 화백(1924~2015)의 그림 '미인도'가 진품이라고 검찰이 결론 내린 데 대해 유족 측이 불복, 항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유족 측 변호인인 배금자 변호사는 23일 입장자료를
“미인도를 빛의 명도, 색채 대비 등에 대한 우리의 첨단 과학 기법을 모두 동원해 분석해봤어요. 천 화백의 진품이 될 수가 없는 겁니다. 그런데 한국 검찰은 우리 의견을 수용하지 않고 왜곡해버렸습니다.” 프랑스 뤼미에르
1991년부터 25년간 '위작 스캔들'을 일으킨 고(故) 천경자 화백 작품 '미인도'에 대해 검찰이 '진품'이라는 결론을 내리자 이 작품을 '위작'으로 감정한 프랑스 유명 미술품 감정회사가 강하게 반발했다. '뤼미에르
고(故) 천경자 화백의 유족 측은 20일 '미인도'가 '진품'이라는 검찰의 수사 결과에 대한 공식입장을 통해 검찰의 판단 근거를 조목조목 반박했다. 유족 측 공동변호인단은 이날 낸 자료에서' 미인도'의 원소장자가 김재규
검찰이 결국 진품이라고 결론 내렸다. 연합뉴스는 12월 19일 "1991년 논란이 제기된 후 25년간 지속되면서 '위작 스캔들'로 남아있는 고(故) 천경자 화백 작품 '미인도'에 대해 검찰이 '진품'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위작 논란'이 일었던 고(故) 천경자 화백의 '미인도'의 진품 여부가 19일 가려진다. 18일 검찰에 따르면 천 화백의 '미인도' 위작 여부를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배용원 부장검사)는 19일 오후 2시 이번
과학이 증명했다. 위작 논란으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고(故) 천경자 화백의 '미인도'가 사실상 위작이라고 프랑스 유명 감정팀이 결론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 감정팀의 분석 내용을 참고자료로 활용해 위작 여부를
"어머니는 작품을 자식만큼 사랑한 분입니다. 그런 분한테 엉뚱한 그림을 갖다 대고 자꾸 본인 작품이라고 주장하니 어떻게 상처를 받지 않을 수 있습니까." 고 천경자 화백의 ‘미인도’는 1991년부터 위작 논란에 시달려왔다
한국 미술계에서 위작 논란을 없앨 때가 왔다. 고(故) 천경자 화백의 '미인도'를 비롯해 미술계에 위작 논란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미술품 유통업 인허가제, 미술품 공인 감정제 등 미술품 유통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