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ongwon

조국 민정수석이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제기된 '조두순 출소 반대' 청원에 대한 청와대의 답을 소셜미디어 라이브를 통해 발표했다. 해당 청원은 답변 기준인 20만명을 훌쩍 넘긴 61만 5천여명의 서명을 기록하고 5일 마감됐으며
청와대 홈페이지에 '국민청원 및 제안'이라는 난에 '청와대에 상주하는 기자단을 해체해 달라'는 청원이 있다. 추천을 많이 받은 순서로 열 손가락 안에 든다. 5만명 가까운 이들의 추천을 받고 있다. 왜 이리 많은 추천을 받고 있을까?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홈페이지에 올라온 '소년법 폐지 청원'에 대해 입을 열었다. 11일 문대통령은 청와대 주재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청와대 홈페이지에 소년법을 폐지해달라는 청원 추천자가 26만명"이라며 '소년법
10대 청소년들의 잔혹한 범죄가 잇따르면서 청소년 범죄자들에 대한 형을 감경하는 법률조항을 폐지해야 한다는 취지의 청원이 쇄도하고 있다. 문제는 현재 청와대 홈페이지를 통해 이뤄지고 있는 소년범 형 감경조항 폐지 청원이
14살 소녀의 피 흘린 사진 없이도 소녀가 얼마나 아팠을지, 그런 사진 보지 않아도 이해할 수 있고 아파할 수 있는 사회가 훨씬 건강하다고 생각한다. 눈으로 봐야만 아픈 건, 아직 덜 아픈 거다. "가해자들의 인권을 왜 두둔해?" "가해자들에게도 인권이 있어?" 곧 논쟁은 인권단체에 이런 질문을 던질 것이다. 아주 익숙한 레파토리이기 때문에 기시감마저 든다. 그럴 때 죽어도 외칠 수밖에. 인권은 모든 사람에게 있습니다. 그리고 그 돌을 우리가 맞겠지. 소년법을 폐지하자는 청원에 몇 만이 순식간에 서명을 했다. 복수심과 분노가 그렇게 했을 것이다. 그들에게서 인권을 빼앗자며 얼굴을 노출시켰다. 역시 보복일 테다.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 이후 청와대 홈페이지에는 "청소년 보호법을 폐지해야 한다"는 내용의 국민 청원이 올라왔다. 현재 이 청원은 2만6천명 이상이 참여했다. 청원자는 개요를 통해 "청소년보호법이란 명목하에 나쁜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 청원 글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19일 스텔라데이지호 재수색 요청 글을 시작으로 1일 현재까지 1249개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하루에 약 90건이 올라온 셈이다. 청와대 누리집의
영국의 국민투표에 따른 브렉시트 결정 이후 영국 내에서도 재투표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영국의 대표적인 록 밴드 라디오헤드의 톰 요크도 재투표를 요구하고 나섰다. 톰 요크는 25일 저녁(현지시간) 자신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