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ongwon

절차상 이 청원은 국회 소관 상임위원회에 회부돼 심사를 받게 된다.
"국회의원 해임 법인들이 국회에서 긴 잠을 자고 있습니다"
김 의원의 ‘내란 선동’을 처벌해달라는 청원도 올라왔다
앞서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이에 대한 글을 올렸다.
피해 학생은 폭행으로 인해 장이 파열되고 췌장이 절단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