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ongwadae-teuksuhwaldongbi

‘국가정보원의 청와대 상납’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시에 따른 것으로 드러남에 따라, 향후 검찰 수사로 밝혀질 돈의 사용처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청와대엔 기본 예산뿐 아니라 별도의 특수활동비가 매년 200억원 가깝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