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ongwadae-pokpa-hyeopbakbeom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보수단체 인사와 통화하던중 '대통령 처형' 발언을 했던 오모(56)씨를 병원에서 난동으로 부리고 경찰의 직무를 방해한 혐의로 22일 구속했다. 오씨는 20일 오후 3시 50분께 자신이 간병인으로 일하던
청와대 폭파 협박범 강모(22)씨가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나서면서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를 뜻하는 손동작과 비슷한 제스처를 취해 논란이 일고 있다. 경기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29일 오전 수원지법에서
국회의장 전 보좌관 아들의 청와대 폭파 협박사건은 정신건강이 온전치 못한 피의자가 벌인 해프닝으로 결론났다. 피의자는 범행 동기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 등 책임있는 사람과 접촉하고 싶어서"라면서도 '접촉'을 원하는 이유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