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ongtak

대법원에서도 형이 유지될 경우 국회의원직을 잃게 된다.
전투기 관련 민감정보, 국방부 직할부대 개편방안 등이 포함됐다
‘부정한 청탁’
돈을 든 가방을 매고 직접 찾아오거나 10억원을 들고와 공천 자리를 달라고 했다.
네이버가 청탁을 받고 비판적인 기사를 재배열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와 관련해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가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한 대표는 20일 네이버스포츠의 공식 블로그에 사과문을 올리고 "네이버스포츠 담당자가 외부의
2012~13년 강원랜드 신입공채 당시 최흥집 사장이 수천만원대 금품 청탁을 한 응시자를 채용하라고 내부에 직접 지시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최 전 사장 상대로 금품 내지 선거지원 등 ‘대가성 청탁’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저는 그냥 전달만…직원들이 행정상 미스테이크(실수)를 한 것 같다.” “정말 엑셀런트한 사람입니다. 조직을 위해 뽑았습니다.” 최근 두달여 공공기관 부정채용 문제를 취재하면서 채용 청탁자와 인사권자 등 이른바 ‘몸통
※ 이미지를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시청 인사과장이 부하 직원에게 쪽지 한 장을 건넸다. 시의회 쪽에서 받은 것으로, 입사 지원자 이름이 담겼다. 부하 직원은 이를 합격 명령으로 알고, 성적을 조작해 합격시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