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ongju

3달 만에 쓰레기 배출량이 무려 21% 감소했다.
'마스크 착용 의무화' 행정명령을 어길 시 최대 300만원 벌금을 내야 한다.
한국 야생 여우는 1980년 이후 자취를 감췄다
민주당은 "사케가 아닌 국내산 청주"라고 반박했다
"탈진이 심한 상태"
"발견 상황과 건강 상태를 확인 중"
살인을 저지른 공범 연인들이 경찰서 유치장에서 쪽지를 주고받으며 범행을 은폐하려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특히 이러한 사실을 알지 못하고 사건을 송치한 경찰은 검찰 통보로 유치장에서 쪽지가 오고간 사실을 인지한 것으로
회계보고 허위기재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승훈 청주시장(62)이 집행유예형이 확정됨에 따라 시장직을 상실했다. 대법원 2부(주심 권순일 대법관)는 9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 시장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사건 발생 지난 19일 오전 6시47분쯤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옥산면의 장남천 둑길 인근 들깨밭에서 한 여성이 알몸인 상태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피해자 여성 A씨는 나체 상태로 옆으로 비스듬히 누워 있었고 머리와
19일 오전 청주시 흥덕구 하천 둑길에서 나체로 발견된 여성 시신 살해 용의자가 긴급체포됐다. YTN에 따르면, 용의자는 숨진 채 발견된 22세 여성 A씨와 평소 알고 지내는 관계였던 32세 남성 B씨다. 경찰은 CCTV를
청주의 한 하천 둑길에서 나체로 발견된 시신은 22세 여성 A씨로 확인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9일 오전 6시 40분께 청주시 흥덕구 하천 둑길에 나체의 여성 시신이 엎드려 있는 것을 마을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으며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에 다소 이색적인 과일이 등장했다. 충청지역 기습 폭우로 떨어진 과일인 '낙과(落果)'가 화채로 등장한 것이다. 이건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의 아이디어였다고 한다. 머니투데이 7월27일 보도에
김정숙 여사가 역대 영부인 중 최초로 수해현장을 찾아 복구 작업을 도왔다. 21일 김 여사는 유례없는 '물난리'를 겪은 충청북도 청주를 찾아 직접 복구 작업을 돕고 주민들을 위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 여사는 이날
아래는 비가 그친 청주지역의 현재 상황이다. 지난 16일, 시간당 91.8㎜의 폭우가 내린 충청북도 청주 지역. 하루 동안 290.1㎜라는 기록적인 폭우에 충북소방본부에는 '집에 물이 들어오고 있다', '도로가 물에
16일 역대 최고치에 해당하는 시간당 91.8㎜, 이날에만 290.1㎜의 비가 내린 충북 청주 시내에서도 특히 저지대에 있는 거리는 폭우에 쓸려온 각종 부유물 등이 어지럽게 널리면서 거대한 쓰레기장으로 변했다. 오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