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ongbaji

“과거 드레스와 바지 복장을 한 여성들은 국제적인 조롱거리가 됐다"
해변에서 찍은 사진... 청바지 쇼핑 도중 ”재봉선만 살린 청바지가 있으면 좋을 텐데”라고 생각한 적이 있는가? (이해가 가지 않지만) 당신이 그런 생각을 정말로 한 적이 있다면 아주 안성맞춤일 청바지가 있다. 로스앤젤레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좌측에 선 사람은 바디페인팅 아티스트 젠이다. Yahoo에 의하면 그녀는 볼티모어에서 메이크업 아티스트로 일한다. 중간은 모델 마리아 루치오티다. 바지 뿐 아니라 상의도 입지 않았다
엄청난 분홍색 부츠, 박진영의 비닐 바지 그리고 지퍼가 뒤에 달려 끔찍할 정도로 창의적인 청바지에 이어 굉장한 것이 또 등장했다. 바로 '탈부착 청바지'다. 뭘 어떻게 탈부착하냐면, 바로 이렇게다. 9. 현실에서는 안
눈을 감고 옷을 입어보자. 스트레이트 핏의 청바지에 배배 꼬인 위빙 벨트, 흰 반소매 셔츠 위로 살짝 걸친 청색 리넨 셔츠. 게다가 흰 반소매 셔츠에 쓰인 글씨도 청색. 그야말로 정권을 찬양하는 듯한 청청청룩. 우리가
지금도 사람들이 구멍 난 청바지에 돈을 쓴다는 사실을 이해할 수 없다면, '뒤로 가기'를 누르길 조언한다. 미국 백화점 '노드스트롬'은 최근 가짜 진흙을 묻힌 청바지를 팔기 시작했다. PRPS가 디자인한 이 청바지는
고작 청바지가 전혀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모두를 겁에 질리게 만들 것 같다. 프랑스 패션 브랜드 베트멍과 리바이스의 콜라보로 제작된 이 바지 덕분이다. 베트멍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은 '#베트멍x리바이스'라는 해시태그를
'#듀렉스청바지' 캠페인은 지난 22일 트위터에 첫 티저 광고를 공개했다. 브랜드 홍보대사인 발리우드 배우 란비르 씽은 광고서 "안녕 여러분, 듀렉스가 청바지를 출시합니다. 나는 이 청바지를 누구보다 먼저 입게 됐어요
"자꾸 이 비닐 무릎 바지 사진이 올라오는데 이걸 보면 그건 톱숍에서 올린 최악의 청바지가 아니다." 바람도 통하지 않고 무릎 부위이면서 늘어나지도 않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매혹됐다면 구매는 이곳(링크)에서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