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oeumcheoreom-yuja

지난 28일 오후 8시께. 서울 다동의 한 술집. 30~40대의 중견기업 직장인 11명이 보쌈을 안주삼아 소주와 맥주를 마신다. 직장인들의 흔한 회식 자리다. 분위기가 한참 무르익어갈 무렵, 평소 애주가라고 소문난 이가